전체기사

2021.01.22 (금)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유통

애디드컴퍼니 바이오푸드사업부(필러스), 브랜드네트워크코리아 세가프레도와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애디드컴퍼니(대표 최정휘)의 바이오푸드사업부(필러스)가 브랜드네트워크코리아(대표 양동후)의 SEGAFREDO와 MOU를 체결하고, SEGAFREDO 매장에서 새콤부차를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SEGAFREDO는 이를 통해 메뉴의 다양화를 끌어낸다는 전략이다. 브랜드네트워크코리아는 이를 위해 여러 이점을 가진 새콤부차를 내세웠다.

 

필러스에서 판매를 시작한 ‘새콤부차’는 사업성을 인정받고 있는 효자 상품이다. 모티브는 흔히 '진시황의 차'로 알려진 발효·유산균 음료인 콤부차이다. 최근, 유명 할리우드 스타들이 미용과 건강관리를 위해 마시면서 유명해진 음료로 다이어트와 디톡스, 프로바이오틱스 공급, 항암 효과, 성인병 예방 등에 탁월하다. 여러 번 발효 과정을 거쳐 알코올을 100% 제거하여 임산부 및 영유아도 즐길 수 있으며, 인위적 탄산이 들어가 있지 않다는 점 또한 큰 메리트이다. 이러한 다양한 장점들 덕분에 새콤부차는 KLPGA의 제14회 S-OIL 챔피언십, BC카드 · 한경 레이디스컵 2020의 협찬 음료로 스포츠 종사자들에게도 눈도장을 찍었다.

 

브랜드네트워크코리아는 프랑스의 WINE CONNECTION과 LA MASION DU CHOCOLAT, 영국의 BREWDOG, 이탈리아의 SEGAFREDO 커피 등의 식음료 브랜드에 투자하고, 직접 운영하고 있는 F&B 전문기업이다. 현재 해외 유명 식음료 브랜드와 합작사를 설립하였고, 국내에 브랜드를 런칭, 운영하는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그중 하나인 SEGAFREDO는 이탈리아 전통 에스프레소 커피는 물론 칵테일, 이탈리아 와인, 맥주 등 주류를 제공하고, ‘에스프레소 바(Espressp Bar)’를 지향하는 커피숍이다. 애디드컴퍼니의 최정휘대표는 “‘새콤부차’는 신세계백화점, 갤러리아 백화점에서 판매 중이다. 또한 프리미엄 슈퍼마켓인 SSG, 올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SPC 시티델리에서도 판매 중이며, 온라인 매체로는 자사몰 뿐만 아니라 쿠팡, 네이버쇼핑 등의 유통채널에서도 만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브랜드네트워크코리아의 양동후 대표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동양적 요소와 서양적 요소를 겸비한 새콤부차가 기존 시그니처 커피와 함께 매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러스’는 ‘SEGAFREDO’와의 협약을 추진력으로 삼아 국내 다양한 사업체와 함께 콤부차의 대중화에 앞장설 예정이다. 어떻게 대중들에게 콤부차를 어필할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丁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촉구 정치인에 일침
"방역 정치로 시간 허비할 만큼 현장 한가하지 않아" "설 연휴 시작 전 확실한 코로나 안정세 달성에 총력"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밤9시 이후 영업제한 철폐를 요구한 것에 대해 자영업자를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며 정면 반박했다. 22일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환인 영업시간 제한 철폐에 대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오 전 시장도 "현장 상황에 맞춤형으로 거리두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