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23.4℃
  • 맑음강릉 29.9℃
  • 맑음서울 23.6℃
  • 맑음대전 26.4℃
  • 맑음대구 29.0℃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8℃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25.6℃
  • 맑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제

뉴욕 증시, 중동정세 완화·반동 매수 선행에 상승 마감

URL복사

다우 0.67%↑ 나스닥 1.11%↑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미국 뉴욕 증시는 22일(현지시각) 중동정세가 완화하고 반동 매수 선행으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이날 지난 19일 대비 253.58 포인트, 0.67% 올라간 3만8239.98로 폐장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주말보다 43.37 포인트, 0.87% 반등한 5010.60으로 거래를 끝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주말에 비해 169.30 포인트, 1.11% 상승 반전한 1만5451.31로 장을 마쳤다.

이스라엘과 이란 모두 공격을 확대하지 않는다는 움직임에 과도한 중동정세에 대한 경계감이 후퇴하면서 투자심리를 개선했다.

그간 기술주 매도에 대한 반발 매수가 유입한 것도 지수 상승으로 이어졌다.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와 미국 금리인하 관측 후퇴로 나스닥 종합지수는 19일까지 6일 연속 내리면서 1월 하순 이래 저가권으로 주저앉았다.

기관투자자가 운용지표로 삼는 S&P 500 지수는 2개월 만에 경계선인 5000 밑으로 떨어졌다.

주말 10% 가까이 급락한 엔비디아가 4.5% 치솟으며 상승을 주도했다. 대형 투자은행주 골드만삭스는 3.30%, JP 모건 체이스 1.94%, 아마존 닷컴 1.49%, P&G 1.52%, 맥도널드 1.32% 뛰어올랐다.

고객정보 관리주 세일스 포스도 1.27%, 석유 메이저주 셰브런 1.20%, 바이오주 암젠 1.11%, 월마트 1.02%, 신용카드주 비자 0.95%,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0.85%, 제약주 머크 0.92%, 건설기계주 캐터필러 0.83%, 기계주 허니웰 0.68%, 존슨&존슨 0.82%, 반도체주 인텔 0.61%, 마이크로소프트 0.46%, 스마트폰주 애플 0.51%, 코카콜라 0.63%, 화학주 다우 0.58%, 항공기주 보잉 0.39%, 사무용품주 3M 0.22% 상승했다.

반면 유나이티드 헬스는 1.98%, 2024년 1~3월 분기 주당이익이 시장 예상을 밑돈 통신주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 4.67 크게 하락했다.

오락 엔터테인먼트주 월트디즈니 역시 0.55%, 시스코 시스템 0.37%, 스포츠 용품주 나이키 0.36% 떨어졌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진명여고-청심국제고-하나고 '교육 협력 협약' 체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진명여자고등학교는 청심국제고등학교, 하나고등학교와 교육 협력 MOU를 지난 16일 체결했다. 17일 진명여고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서로 다른 교육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일반고, 특목고, 자사고인 세 학교가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공유함으로써 세 학교의 공동발전과 유기적 협력 관계를 도모하여 상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재 양성과 대학 진학 지원 및 교육 활동 지원을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학교는 ▲인재 양성 교육 활동의 상호 협력과 교류▲진학·진로 정보 교류 및 협력▲기타 교육 활동 증진에 관한 사항 협력 등을 약속했다. 세 학교는 앞으로 다양한 교육 활동과 관련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교환하고 교육 시스템 협력 체제를 구축하여 교육 발전의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한편, 진명여고는 올해부터 교육부 지정 ‘질문하는 학교’를 운영하고 변화하는 입시에 대응하여 의대, 치대, 약대, 수의대 등 의학 계열로 진학하는 학생들의 동아리 특별 프로그램인 ‘메디컬 스쿨’과 인권과 공익 및 높은 윤리 의식에 기반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진명 로스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다른 듯 닮은 남매 작가 윤석남 윤석구 첫 2인전 <뉴라이프 New Life>
한 가문에서 유명 작가가 여럿 나오기는 쉽지 않다. 국내 대표적인 여성주의 미술작가 윤석남(85)과 조각가 윤석구(77)는 한 뿌리에서 나고 자라난 남매 예술가다. 윤석남이 여성사를 발굴해 여성의 목소리를 되살리는 작업을 해왔다면, 윤석구는 물질만능주의와 자본주의를 성찰하고 생명에 애정을 보이는 작업을 해왔다. 서울 소격동 학고재에서 열리고 있는 윤석남 윤석구의 2인전 ‘뉴라이프 New Life’전은 두 남매가 함께 여는 첫전시다. 윤석남은 2000년대 초반 그린 드로잉 80여 점을, 윤석구는 미발표 신작 17점을 내놓았다. 두 사람이 미술로 함께 한 것은 2012년 전북 익산국제돌문화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한 조각이 유일하다. 이번 전시는 동생 윤석구의 조각 작품을 중심으로 윤석남의 2000년대 드로잉을 소개한다. #윤석구, 물질적 욕망 부추기는 자본주의 비판 “살아가면서 하나의 틀에서 출발하는데, 이러한 틀을 극복하지 못하는 우리의 삶에 대해 생각하며 ‘치유와 새 생명 탄생의 의미를 담은 작품을 하게 됐습니다.” 윤석구는 15년 전 독일 유학에서 돌아온 후 원광대학 미술대학에서 제자를 기르고 작업을 하면서 숙명적인 틀을 느꼈다고 한다. “비슷한 작업을 계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