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7.12.17 (일)

  • -동두천 -13.2℃
  • -강릉 -7.5℃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5.3℃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4.7℃
  • -고창 -5.9℃
  • 흐림제주 3.2℃
  • -강화 -12.4℃
  • -보은 -11.6℃
  • -금산 -11.5℃
  • -강진군 -4.3℃
  • -경주시 -5.9℃
  • -거제 -3.1℃
기상청 제공



유승민, '제2의 YS' 노리나?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부산에서 만나 양당의 통합을 위한 행보를 보인 가운데, 통합을 둘러싸고 양당의 서로 다른 미묘한 입장차가 감지된다. 유 대표와 안 대표가 회동한이날 부산에서 열린 양당 의원 모임인 국민통합포럼 행사에서 이런 기류가 확연히 드러났다는 평가다. 안철수 유승민의 미묘한 입장차이 안 대표는 이날 인사말에서 “외연 확장을 못 하는 3ㆍ4당은 어김없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며 “외연 확장 노력 없이 선거 치르는 정당들은 예외 없이 사라졌다”고 강조했다. 이런 언급은 최근 안 대표가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이 아닌 국민의당의 생존의 문제로써 필수적인 과정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반면 유 대표는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모양새다. 유 대표는 “바른정당에서는 국민의당이 내부의 갈등을 치유하면서 어떤 결론을 내릴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바른정당의 당 대표로서 국민의당과 정책연대와 선거연대, 나아가서 통합에 대해서도 모든 것을 투명하게 드러내놓고 국민의 인정을 받는 진지한 협력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유 대표의 입장은,국민의당이 현재 겪고있는

[초대석] 만평가야, 발명가야?
자연스런 행복나눔 우인덕 작가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현재를 사는 법을 배우는 것은 기쁨의 행로의 일부다.” 사라 밴 브레스낙의 명언처럼 끊임없이 인간의 삶을 관찰하는 이가 있다. 글이 아닌 선과 색을 통해서 공감을 그려가는 작가 우인덕(필명 크레옹). 촛불이란 커다란 변혁을 이끌어내는 데 힘을 보탠 한 명으로서 진취적이고 해학적인 화풍을 보여주는 만평가이다. “백만 자의 단어보다 한 폭의 그림이 의미 전달에 더 효과적일 때가 있다”고 우인덕 작가는 만평가로서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올 한해를 정리하는 서두를 이렇게 시작했다. 우인덕 작가는 미술대학 출신으로 대학원에서 광고를 전공한 전직 디자이너이자 중견 작가다. 처음 시작은 대기업 광고대행사였다. IMF로 정리해고된 그는 자그마한 광고회사를 다녀야했다. “매일 한밤중까지 일해야 할 정도로 굉장히 바빴기 때문에 늘 전력질주를 해야 했습니다.” 부모님 생신 등의 가족행사까지도 참여하지 못할만큼 야근을 밥먹듯이 했다. 수면시간까지 줄여가며 죽을 힘을 다해 완성한 광고 작품도 임원들의 변덕스러운 말 한마디에 기획 단계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던 적도 많았다. 결국 10년째 되던 해 외국계 광고대행사를 끝으로 그만두게 됐다. 실무와 병행하던 대학원의

우인덕의 시사만평

뉴스와이드




thumbnails
시네마 돋보기

우주 개발 역사를 바꾼 순간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1985년 소비에트 연방의 전유물인 살류트 7호(Salyut-7) 우주 정거장이 궤도를 이탈한다. 제어할 수 없는 우주선에 도킹을 시도하기 위해 떠나는 블라디미르와 빅토르. 생존에 대한 보장 없이 편도행으로 출발한 두 우주 비행사가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오기까지의 감동적인 과정을 담았다. 러시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제50회 시체스영화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등 초청 화제작이다. 리얼한 영상과 보편적 드라마 러시아와 미국의 치열했던 우주 라이벌 전쟁이 펼쳐지던 시대를 배경으로 불가능에 가까운 미션을 수행한 우주 비행사들의 이야기다. 보기드문 러시아의 우주 영화인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맞먹는 스펙터클과 리얼한 영상적 표현이 인상적이다. 미지의 공간을 가상 체험하게 해주는 영화적 즐거움, 박진감 넘치는 위기의 순간들 사이에 가족에 대한 사랑과 우정 등 휴머니즘을 조합시키며 전형적 할리우드식 문법을 따랐지만 타자화되지 않은 러시아를 보는 것 자체가 신선감을 준다. 영화의 배경이 된 살류트 7호 궤도 이탈 사건은 인류가 재난을 극적으로 극복한 대표적 사건 중 하나다. 살류트 7호가 추락할 경우 수많은 인명피해를 불러올 사상초유의

ETC

배너
배너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