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5 (월)

  • -동두천 6.1℃
  • -강릉 11.7℃
  • 박무서울 6.0℃
  • 박무대전 10.2℃
  • 박무대구 3.0℃
  • 맑음울산 6.9℃
  • 박무광주 7.4℃
  • 연무부산 10.4℃
  • -고창 8.2℃
  • 연무제주 13.7℃
  • -강화 8.4℃
  • -보은 4.9℃
  • -금산 4.7℃
  • -강진군 5.9℃
  • -경주시 1.4℃
  • -거제 11.1℃








thumbnails
시네마 돋보기

종군 기자들의 뒷이야기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실제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이 벌인 테러와의 전쟁 작전이 진행되던 기간 중 저널리스트로 활동한 킴 베이커의 회고록 ‘탈레반 셔플: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서 보낸 낯선 날들’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개성 있는 캐릭터, 유머러스한 연출 방송국에서 특종은커녕 자리걱정을 하며 지내던 킴(티나 페이)은 아프가니스탄 종군 기자직에 지원하기로 결정한다. 현지에 도착한 그녀는 초짜티를 팍팍 내며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고, 먼저 그곳에 자리 잡은 타냐(마고 로비)가 그녀에게 전쟁터에서 종군기자로 살아남는 노하우를 전수한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전쟁의 본질을 진지하게 그려냄과 동시에 유쾌함 또한 놓치지 않는다. 남자는 안 잡아도 특종은 놓치고 싶지 않은 티나 페이, 남자도 특종도 다 쟁취하겠다는 마고 로비, 그리고 특종 따위 먹는 것이냐며 오랜 종군 생활로 현장을 집 같은 안락함과 편안함으로 느끼는 베테랑 마틴 프리먼 등 개성 있는 캐릭터와 코믹한 표현은 전쟁을 배경으로 한 영화에 대한 편견을 깬다. 무선 통신 용어인 포네틱 코드를 사용해 비속어 ‘WTF’를 연상시키는 제목 또한 이 영화의 아이덴티티를 잘 드러내준다. 또한 승리보다 명분


포토뉴스


배너
배너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