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5.2℃
  • 맑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6.6℃
  • 맑음제주 28.9℃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4.2℃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유니테크노, 자사주 신탁계약 해지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유니테크노는 신탁계약 기간 만료에 따라 한국투자증권과 계약한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힘 김기현, '尹 욕해' 이재명에 "도둑이 큰소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기현 의원은 2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도둑이 큰소리치는 세상을 더이상 그냥 묵과할 수 없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형과 형수에게 퍼붓고서도 부끄러움은 커녕 도리어 큰소리 뻥뻥치고 다니는 이재명 대표의 가식이 참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개발 비리 의혹의 몸통이 고개를 뻣뻣이 쳐들고 도리어 야당 탄압하지 말라며 호통을 치고 있으니 그저 기가 찰 노릇"이라며 "수십억원의 뇌물을 받고 무려 7000~8000억 의 부동산 특혜를 주었다는 의혹의 몸통이 방실방실 웃고 다니는데, 그 꼴을 차마 참고 보고 있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권력을 총동원해 선거 공작을 벌였다는 희대의 범죄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데도, 그 주범이 여전히 국회의원 임기 4년을 다 채우도록 재판 진행이 지지부진인 세상, 국민의 재산인 전파를 독과점하며 특혜를 누리는 공영방송이 조작된 가짜뉴스를 만들어 대량 유포하고서도, 그 책임자가 사과하지도, 사퇴하지도 않고, 도리어 자기 진영을 선동해 대통령 흠집내기에 바쁜 세상, 정말 비정상이 미쳐 날뛰는 세상이 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