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7.8℃
  • 흐림강릉 31.8℃
  • 서울 28.4℃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27.8℃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문화

온라인 버스킹 플랫폼 쿤플, 순수예술의 디지털 분야 개척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예술가라면 누구나 직접 연주한 영상을 만들어 온라인으로 관객과 만나고, 영상 콘텐츠를 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 등장했다.

문화예술 스타트업 어바웃클래식그룹(대표이사 이동혁)은 방 안, 연습실, 공연장, 길 위 예술가가 있는 모든 곳이 곧 공연장이라는 모토를 가지고 개발된 온라인버스킹 플랫폼 쿤플이 4월 2일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쿤플은 전대미문의 글로벌 팬데믹 환경에서 무대가 사라진 예술인들이 비대면으로 애호가들과 다시 만나고 스스로 만든 예술 콘텐츠도 판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문화예술이 살아남기 위한, 예술공연 분야에서의 디지털전환(Pivoting)에 대한 고민의 산물이다.

온라인버스킹 플랫폼 쿤플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는 크게 네 가지 분야로 구분된다. 예술가가 직접 자신의 연주 영상을 업로드해 비대면으로 관객과 만날 수 있는 ‘온라인 버스킹’, 온라인 관객의 유저의 니즈에 따라 오늘의 쿤플픽, 플레이리스트 등을 제공하는 ‘추천영상’, 저명 예술가와 사회 저명 인사의 예술관과 삶을 통해 문화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강의를 제공하는 일종의 마스터클래스인 ‘쿤플마클’, 온라인 속에서 누구나 좋은 강사에게 쉽게 예술을 배울 수 있도록 하는 ‘온라인레슨’ 등 다양한 방법으로 누구나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성했다.

쿤플은 특히 ‘플라’라는 독특한 결제수단을 통해 온라인 관객이 자신이 좋아하는 예술가의 영상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실제 공연장에서 축하와 응원의 의미를 담은 꽃다발에서 착안한 ‘플라’는 공연 콘텐츠를 업로드한 예술가들에게 실질적이고 직접적인 지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합리적인 정산 체계를 갖추고 있다.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이자 공연예술 제작자로서 활동 중인 어바웃클래식그룹 이동혁 대표에 의하면 “유튜브 등 무료로 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플랫폼들이 존재하는 상황이지만, 관람료가 아깝지 않을 양질의 예술 콘텐츠만 엄선해서 제공되는 사이트는 많지 않다. 비록 비대면이지만 관객의 응원의 메시지와 실질적인 노력의 대가가 예술가들에게 직접 전달이 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은 쿤플이 최초”라며 “앞으로 다양한 비대면 공연 콘텐츠 중개 플랫폼이 등장해 문화예술이 살아남기 위한 디지털전환(Pivoting) 노력이 다방면으로 활성화되기를 희망하며, 쿤플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어바웃클래식그룹은 2009년 창단된 공연전문 예술단체로서 10여 년 동안 무대 위주의 문화예술 콘텐츠 제작과 유통의 활동을 해오다가 2020년 법인 설립된 예술분야 스타트업으로, 사업영역을 온라인으로 확대해 온라인버스킹 플랫폼 쿤플을 시작으로, AI 기술을 활용한 음악실기평가 프로그램 ‘콩나물팩토리’를 개발 중인 예술 기업이다.

이동혁 대표는 독일 뷔르츠부르크 국립음대에서 콘트라베이스를 전공하고, 독일SWR방송교향악단과 원주시립교향악단 상임수석을 거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신진예술가(AYAF)로 발탁됐다. 연주자로서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 기획자로도 활동해 서초실내악축제를 개발하고 음악극 ‘김구로드프로젝트’ 등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며 현재 수원대학교에서 겸임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문화예술인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박진 '아세안 외교전'…한미일 '공조'·中 '상호존중'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4~5일 이틀간 열린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아세안 지역이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심지인 만큼, 박 장관도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10여개국과 양자 회담을 갖고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외교와 안보를 가미한 포괄적 협력을 추진할 의지를 보였다. 정부는 올해 안으로 큰 틀의 인태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다만 대만 해협 등 '하나의 중국' 원칙으로 인한 미-중 대립,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미-러 갈등 등 진영 간 대결 구도 속에서 한국이 어떤 입장을 취할 지는 과제로 남았다. 실제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회의 기간 내내 중러 측과 멀리 떨어진 자리에 앉거나 인사를 나누지 않았고,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블링컨 장관 도착 전 만찬 자리를 서둘러 뜨는 등 미·중·러 최고 외교수장 간 팽팽한 긴장 분위기가 조성됐다. 중국과 일본 측은 대만 해협 문제와 관련해 전면 충돌하면서 예정된 양자 회담이 무산되기도 했다.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과 수출규제로 비롯된 일본과의 갈등 등 한반도 정세와 주변국과의 관계 설정도 풀어야 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