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7.2℃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3.6℃
  • 박무제주 20.4℃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8.2℃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문화

인천영상위원회, 영상 창작자 긴급지원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사단법인 인천광역시영상위원회(이하 인천영상위원회)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영상 창작자들을 위한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인천영상위원회는 투자·제작 감소로 둔화된 영상산업을 활성화하고 관내 영상 창작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기획개발 지원 △촬영지 발굴지원 △촬영지 방역지원 사업을 아래와 같이 확대 신설한다.

 

먼저 인천에 거주하는 영상 창작자의 장편 영화 및 드라마의 시나리오를 공모하여 편당 최대 1천만 원을 지원한다. 총 7천만 원의 사업비로 10편 내외의 시나리오를 선정할 계획이며, 타 기관이나 영상위원회의 지원 사업에 선정된 작품은 제외한다. 인천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00% 이하 창작자를 대상으로 하며, 지원자는 기획개발 중인 시나리오와 함께 인천 거주 증명자료 및 소득증명자료, 영상 창작활동 증명자료 등을 제출해야 한다.

 

인천의 새로운 촬영지를 발굴한 관내 영상 창작자에게는 장소당 50만 원을 지급한다. 인천영상위원회가 기존에 소개한 공간이 아닌 새로운 로케이션을 발굴해야하며, 공간의 정보를 담은 사진 또는 영상을 제작하여 인천영상위원회에 제출하면 된다. 자료 활용을 위한 내부기준을 충족하고 지원자의 영상 창작활동 경력을 증명해야한다. 총 1천만 원의 사업비가 소진될 때까지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또한, 안전한 제작환경 조성을 위해 촬영지 방역 지원도 실시한다. 인천에서 촬영 중인 제작팀(장편영화 및 드라마, 예능 제작사) 및 촬영지 제공자(개인,기관)라면 신청 가능하며, 팀 당 최대 10회까지 △전문방역업체에 의한 방역소독비용 △열화상카메라 대여를 지원한다. 순제작비 10억 미만의 작품에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추가로 지원한다.


위 사업은 코로나19 극복과 인천 영상산업의 조속한 정상화를 목표로 5월18일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며, 사업별 세부 지원 기준 및 신청 방법은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www.if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