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5.7℃
  • 흐림서울 19.7℃
  • 흐림대전 22.7℃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9.2℃
  • 구름조금강화 16.7℃
  • 흐림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5℃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남편 남기협 코치는 최고 행운, 넘버1" [호주여자오픈 우승한 박인비에 신지애·최나연·유소연 등 샴페인 세례]

LPGA 투어 통산 20승 쾌거
우승상금 2억3,000만 원
도쿄올림픽 출전 청신호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박인비(32·KB금융그룹)가 2년 만에 우승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했다.


박인비가 16일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시턴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클럽(파73·663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14언더파 278타로 에이미 올슨(미국)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우승상금 약 2억3,000만 원)을 들어올렸다.


2017년 1승과 2018년 1승 이후 1년 11개월의 기다림 끝에 LPGA 투어 정상을 탈환한 것이다.


19번째 우승 후 다섯 번의 준우승 끝에 얻은 값진 우승이다.


2008년 6월 US오픈에서 처음 투어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는 통산 20승을 달성해 25승의 박세리(43·은퇴)에 이어 한국선수로는 두 번째로 LPGA 투어 20승에 올랐다.


박인비(세계 17위)는 다음주 발표되는 세계랭킹이 올라갈 것으로 보여 도쿄올림픽 출전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가 도쿄올림픽에 나가려면 6월 세계랭킹에서 세계 15위 안에 진입하고, 한국선수 중에서는 4위 안에 들어야 한다.


3라운드까지 15언더파 204타로 2위 조아연(12언더파 207타)를 3타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로 나섰던 박인비는 타수를 줄이지는 못했지만 고비마다 침착하게 위기를 벗어났다.


박인비 선수가 첫 홀을 보기로 시작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반면, 조아연 선수가 3번 홀(파4)에서 먼저 버디를 잡아 박인비 선수를 1타 차로 압박했다.


그러나 박인비 선수 역시 같은 3번 홀 버디로 응수하며 2타 차로 달아났고, 이어 4번 홀(파4) 버디로 간격을 벌리기 시작했다.


조아연 선수는 4, 6, 7번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하며 선두경쟁에서 밀려났다.


중반에 위기가 있었지만 박인비 선수가 17번홀(파5)에서 어려운 버디를 성공해 2위 에이미 올슨과 승부를 갈랐다. 


"남편인 남기협 코치를 만난 건 최고의 행운이고, 남편은 나를 위해 배려해주고 골프장과 다른 곳에서도 항상 넘버1이다."


박인비가 우승하자 그린 주변에선 대기하고 있던 동갑친구 신지애와 최나연을 비롯해 유소연, 이정은 등 많은 한국선수가 샴페인을 부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