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8.2℃
  • 흐림울산 8.5℃
  • 맑음광주 7.7℃
  • 흐림부산 9.1℃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3.7℃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e-biz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 ‘계약금 5% 무이자 대출’ 시행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가 계약금 5% 무이자대출을 시행한다. 계약금 5%, 최저 1100만원을 납부하면 입주까지 추가비용이 없다. 한시적으로 일부 잔여세대를 한정으로 진행한다고 전했다.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는 대구국가산단 내에 위치한 직주근접형 아파트면서 산업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현풍IC) 등을 이용하여 테크노폴리스, 대구도심까지도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공립유치원과 세현초, 구지중이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다.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가 위치한 대구국가산업단지는 1단계 조성지역에 이미 첨단기계, 미래형 자동차, 신재생에너지, 물산업분야 등 많은 기업이 입주 및 입주예정에 있으며, 2단계 조성지역이 2021년 완공 예정에 있어 미래가치가 기대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쿠팡 대형물류센터와 물기술인증원 설립이 확정되면서 배후수요가 한층 풍부해질 전망이다.


관계자에 의하면 “물산업을 포함한 대구국가산단의 정부 지원과 근로자들의 정착이 안정화되면서 실거주 목적 뿐만 아니라 투자를 고민하시는 고객들이 늘었다”고 하였다. 더불어 “최근 정부 규제가 강화되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대방노블랜드는 전매제한이 1년으로 적용되어 대구산업선 예타면제 확정 호재와 함께 투자자들이 관심이 높아진 것 같다” 고 말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총선] 황교안 "이번선거 소득주도성장 vs 시장경제성장 대결"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9일 출마지인 종로에서 집중 유세를 벌이며 "이번 총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찬반 투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누구를 선택하시겠나. 소득주도성장인가 시장경제성장인가"라고 외쳤다. 그는 "어쩌다 이런 정부를 만났는지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이제 거짓말 무능 정권을 바꿔야 한다"며 "철판을 가장 싫어하는데 2018년, 2019년 정부 인사들이 하나같이 그 모양이다. 이러니 나라가 제대로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 그대로 후안무치다. 제가 볼 때 안 무너지는 곳이 없는데 그 중에서 특히 경제 붕괴, 경제 폭망이 심각하다"며 "우리 세대, 다음 세대의 문제이고 손자 세대의 문제다. 이렇게 나라 폭망하게 하는 정권에 대해 심판의 칼을 들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유세에는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 김을동 전 의원, 미래한국당의 윤주경 비례대표 후보가 지원에 나섰다. 박은철 연세대 의대 교수도 자리했다. 신세돈 위원장은 "수도 없는 가게가 문닫고 앞으로도 닫을 것이다. 자엉업자는 이 정부 들어서 폭망했다"며 "황교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