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8.4℃
  • 흐림대구 26.5℃
  • 흐림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7.5℃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7.0℃
  • 구름조금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2℃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유통

더매칭 플레이스+외식인 '가정간편식 프레시지 공장 투어' 진행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외식창업 매칭 플랫폼 ’더매칭 플레이스’와 푸드테크 스타트업을 표방하는 ‘외식인’이 식품 및 외식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 가정간편식 전문 업체 ‘프레시지’의 공장 투어를 진행했다.

 

이번 투어는 최근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간편식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외식 프랜차이즈 산업 ▲시스템에 대한 인사이트 등을 제공하는 자리였다.

 

프레시지 용인 신축 공장은 약 8000평에 사업비 3000억원이 투입된 대규모 단지로 행사에 참여한 업계 관계자 50여 명은 ▲‘밀 키트부터 밀 솔루션까지 파헤치기’라는 주제와 함께 ▲국내 간편식 시장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강의를 들었다.

 

강의 후에는 간편식 제조 과정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더매칭 플레이스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 소비가 일상이 되면서 HMR이 급성장을 하고 있는 가운데, 밀키트 제품의 생산 과정과 우수성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며 “앞으로도 업계 성장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박원순 유서(유언장),서재 책상위서 발견 "국민-가족에 죄송, 안녕.."[속보]
박원순 시장 유서-자필 유언장 공개 "화장해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박원순 시장 유족 상의 끝에 유서-자필 유언장 공개 실종 7시간 만인 10일 0시께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서 사망 상태로 발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박원순 시장 유서, 자필 유언장이 공개됐다. 지난 9일 실종됐다가 7시간 만인 10일 0시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유서에서 국민과 가족에게 사죄 뜻을 전했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원순 시장 유서(자필 유언장)을 공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자필로 적힌 유서(유언장)에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 했다. 유서는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장 공관을 나오기 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관을 정리하던 서울시 주무관이 박원순 시장 서재 책상 위에서 유서글을 발견했다. 박원순 시장 유족들은 논의 끝에 자필 유언장을 공개했다. ※ 우울감이나 정신적 고통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김민교 출연취소,왜? "'반려견사고 사망' 80대노인 장례 챙기느라"
김민교 출연취소...공연기획사 "김민교 반려견사고 당한 할머니 별세 후 장례절차 함께해" "이 때문에 연극 '리미트' 출연 관련 협의 못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배우 김민교(46)가 지난 5월 일어난 반려견에 물린 80대 노인 사망 사건 후 활동을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 10일 공연기획사 지안컴퍼니에 따르면 김민교는 반려견 사고가 있었던 5월 전부터 출연이 예정돼있던 연극 '리미트'의 오는 12일, 19일, 26일 회차에 출연취소 하기로 했다. 앞으로 출연취소 여부도 정해져있지 않다. 김민교는 JTN 아트홀 2관에서 오픈런으로 공연하고 있는 '리미트' 극본과 연출을 동시에 맡고 있다. 김필남 역도 연기하며 가끔 무대에 선다. 김필남 역은 멀티 캐릭터다. 티켓 예매처에 기존에 발표돼있던 일정표가 남아 있어 김민교가 예정대로 출연하는 게 아니냐는 출연설이 흘러나왔으나 사실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공연기획사 지안컴퍼니는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김민교 씨가 직접 발인을 챙기는 등 장례 절차에 함께 해서 출연 관련 협의를 하지 못했다"며 "오픈런 공연으로 배우 스케줄 표는 미리 공지되고 있다. 협의 중이었으므로 티켓 예매처에 기존 스케줄이 남아 있어 현 상황 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