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23 (수)

  •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1.3℃
  • 천둥번개서울 22.7℃
  • 소나기대전 21.0℃
  • 흐림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조금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6.6℃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유통

주식회사 전성기, 착석감 높인 기능성 ‘몰입방석’ 출시

3D에어메쉬와 고밀도 메모리폼 결합한 기능성 방석 출시

URL복사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지난해 ‘매니저 차량용 목베개’로 와디즈에서 4120%이라는 규모로 펀딩에 성공하였던 주식회사 전성기가 착석감을 높인 기능성방석인 ‘몰입방석’을 출시하였다고 밝혔다.

 

 몰입방석은 국내최초로 고밀도 메모리폼을 3D에어메쉬로 감싸준 일체형 방석이다. 상하 2cm의 3D에어매쉬는 통기성과 체압분산 기능, 고밀도 메모리폼은 체압분산과 엉덩이의 굴곡에 따라 감싸는 느낌을 주는 장점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체압분산 효과를 가지고 있는 두 소재의 결합은 앉은 자세에서 엉덩이로 오는 압력을 각기 다른 방향으로 배분시켜 착석감을 현저히 개선시켰다. 이는 국내 체압분포측정시스템 전문기업인 카이트로닉스와의 필드테스트를 통해 입증한 바 있다.

 

몰입방석에 사용된 고밀도 메모리폼은 국내 유명 메트리스에 사용되는 것으로 방석 제품중에서는 유일하게 밀도를 50kg/㎥(부피 대비 압력)를 적용 시켜 쿠션감과 복원력을 높였다.

 

3D입체방식으로 직조한 에어메쉬는 180만개의 지탱점이 탄성도를 최상으로 높여준다. 또한 열 압착 재단 방식인 CMQ(Complete Mesh Quilt)기술을 적용하였다. CMQ기술로 잔사발생을 제로로 하였으며 마감을 표준화 하여 내구성을 강화시켰다.

 

주식회사 전성기의 강효석 대표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3D에어매쉬와 메모리 폼을 결합한 기능성 방석’으로 실용신안 출원을 하였으며, 다양한 기능성 소재를 이용하여 베개, 토퍼 등 침구생활용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성기 몰입방석 모델에는 SBS월화드라마 ‘해치’, ‘황금무지개’, ‘TV소설 별이되어 빛나리’에서 연기를 보여준 ‘최수임’배우가 스타트업을 위하여 도움을 주었다.



관련기사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민주노총, 24일 노동계 최초안 앞두고"최저임금 대폭인상 촉구" 여론전 집중
이날부터 29일까지 서울-세종 릴레이 도보행진 양대노총, 내일 1만원 이상 노동계 최초안 발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3일 내년도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을 촉구하며 시민들에게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릴레이 도보 행진을 선포했다. 현재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의 심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노동계의 최초 요구안 제시를 하루 앞두고 여론전에 화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임위 심의는 코로나19로 더욱 심각해진 우리 사회의 불평등·양극화 해소를 위해 2022년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결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임기 3년 이내에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약속하며 당선됐다"면서 "하지만 임기 3년차에 공약을 폐기하고 2.87%라는 최저 수준의 최저임금을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창궐한 작년에는 1.5% 인상이라는 역대 최저 수준의 인상을 결정했다"며 "문 대통령이 사과를 했다고 하지만, 저임금 노동자들의 현실을 외면한 결정이며 촛불항쟁을 통해 합의된 사회적 요구를 파기한 것"이라고 질타

정치

더보기
여야 복지위 소위, 수술실 CCTV 설치법 입장차 여전 처리 또 불발
여야, CCTV 설치 위치·의무화 방안 두고 입장차 여전 與 "수술실 내부 설치 의무화" vs 野 "입구에 자율 설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수술실 영상정보처리기기(CCTV) 설치 의무화를 위한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여야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복지위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수술실 CCTV 설치법 심사를 이어갔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 처리가 불발됐다. 여야는 지난해 11월부터 4차례에 걸쳐 심사를 이어온 끝에 환자의 동의를 전제로 수술실 촬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의료사고 소송 중 법원이나 수사기관의 요구가 있을 때에만 영상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에는 공감대를 이뤘다. 다만 CCTV 설치 위치와 의무화 방안 등에 대해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6월 임시회 내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국민의힘은 쟁점이 큰 사안인 만큼 좀 더 시간을 갖고 논의를 이어가자는 입장이다. 복지위 여당 간사 김성주 의원은 이날 오전 법안심사소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입장은 일관적이다. 수술실 내부에 설치해야 하고, 의무화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야당은 이 부분에 대해 내부보다는 입구쪽을 선호했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