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5.0℃
  • 구름조금대구 19.2℃
  • 흐림울산 20.5℃
  • 맑음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14.2℃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1.4℃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8.3℃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정치

일본기업 취업도 불매 대상?

노동부 “최근 분위기 따라 해외취업박람회 연기”... 강효상 “정치적 이유로 연기 부적절”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며 사실상 청년일자리를 볼모로 삼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발생하고 있다.

20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용노동부 측은 9월 24일 열릴 예정이었던 해외취업박람회를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서정 차관은 “일본, 아시아를 대상으로 한 박람회”라며 “최근 (반일) 분위기에 따라 조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람회 참여 일본기업이 많다고는 하지만 예정된 것이고 수많은 청년들이 준비하고 있었다”며 “돌연 정치적 이유로 연기하는 건 하나만 알고 하나는 모르는 속 좁은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내엔 일자리가 부족해 우리 청년들이 일본기업에 많이 취업해 기술도 배워오게 하고 봉급도 받아오게 하는 게 궁극적 극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해외취업박람회는 일본기업 90여 개를 포함해 전 세계 120개 기업이 한국 우수인력 채용을 목적으로 참여할 예정이었다.

연기 결정에 청와대 지시가 있었냐는 강 의원 질의에 임 차관은 노동부가 주최 측(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과 협의해 결정한 것이라며 부인했다. 연기를 재검토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번복은 어렵지만 11월 중 개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연기에 대해 “그렇게 한다면 한국 학생들이 곤란해지는 것 아닌가”라는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아베 총리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일본 총리가 이렇게 조롱성 발언을 하도록 해서야 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으로 연구개발(R&D), 첨단기술산업 등 제한적 분야에서의 주 52시간제 시행 연기를 제안했다. 임 차관은 “R&D, 대체기술테스트 기업들의 추가 업무량에 대해 연장근로시간을 더 주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