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1 (금)

  • 흐림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5.9℃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2.5℃
  • 대구 21.1℃
  • 울산 20.4℃
  • 흐림광주 22.2℃
  • 부산 19.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5℃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코스피, 외인 매도·3130선…하락 마감

URL복사

 

삼성전자, 다시 8만원 밑…7만9600원

메리츠금융그룹, 일제히 두자릿수↓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코스피가 외국인 매도세에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3153.32)보다 18.80포인트(0.60%) 내린 3134.52에 마감했다. 지수는 9.89포인트(0.31%) 오른 3163.21에 출발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이에 힘입어 국내 증시도 상승 출발했지만 개장한 지 30분도 채 지나지 않아 하락 전환했다. 지수는 장중 3131.35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1%대 미만 하락폭을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7274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기관·외국인은 각각 6021억원, 1433억원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엇갈렸다. 운수창고(1.02%)와 은행(0.93%), 종이목재(0.90), 서비스업(0.57%), 유통업(0.41%) 등은 상승했다. 반면 증권(-2.75%), 철강금속(-2.31%), 의약품(-2.23%), 비금속광물(-1.93%), 섬유의복(-1.68%)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엇갈렸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다시 8만원 선 밑으로 떨어졌다. 올들어 처음으로 8만원 선이 붕괴됐던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다시 8만원 선을 회복했지만, 1거래일 만인 이날 500원(0.62%) 내린 7만9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7.81%)와 기아(-1.21%), 현대차(-0.87%), 삼성SDI(-0.48%) 등은 하락한 반면 카카오(1.38%)와 LG화학(0.70%), NAVER(0.44%)는 상승 마감했다.

특히 메리츠금융그룹 주가가 동반 급락했다. 메리츠금융지주(15.56%), 메리츠증권(13.83%), 메리츠화재(16.78%) 등 두자릿수 하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66.72)보다 4.22포인트(0.44%) 내린 962.50에 마감했다. 지수는 1.30포인트(0.13%) 오른 968.02에 출발했다.

상승 출발한 지수는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개장 30분께 하락 전환했다. 하지만 코스피와 달리 오전 중 상승과 하락을 오가다 오전 11시께 이후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홀로 159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1422억원, 1596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도 엇갈렸다. CJ ENM(0.94%)과 카카오게임즈(0.60%), 셀트리온헬스케어(0.44%) 등은 상승 마감했다. 알테오젠은 보합한 반면 펄어비스(-1.41%0, 에코프로비엠(-0.82%), SK머터리얼즈(-0.72)는 하락 마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