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17.1℃
  • 구름조금울산 17.1℃
  • 흐림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19.8℃
  • 흐림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21.8℃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16.5℃
  • 구름조금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사회

김제동, 거액 강연료 논란에 “1억 기부했다”

대전 대덕구 ‘90분 1550만원’ 책정에 “평등 외치더니” 비판 고조
金 “1억원 기부… 기획사에 소속 연예인 나 혼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방송인 김제동에 대한 대전 대덕구의 ‘90분 강연에 1550만원 강연료’ 책정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김제동은 “1억원을 기부했다”며 반박에 나섰다.


김제동은 6일 KBS 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강의료를 어디에 쓰냐고 하는데 조선일보 스쿨업그레이드 캠페인, 모교에 5000만원씩 합쳐서 1억원을 기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희 기획사에 소속 연예인이 나 혼자”라며 “식구들이 6명인데 같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거액 강연료를 두고 사회 일각에서는 “김제동, 평등 외치더니 이게 평등이냐” 등 비판이 쏟아졌다. 7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남의 한 4년제 대학교 시간강사 A(49)씨는 소속 대학 시간강사들이 한 달에 평균 99만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대학 해고 경험이 있는 다른 시간강사는 “강연료만 놓고 보면 김제동 씨의 강연은 귀족강의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김제동은 ‘오늘밤 김제동’ 출연료가 월 5000만원을 넘는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시청률이 2% 안팎이라고 하셨는데 이제 시청률이 4.6%고 평균 4% 안팎이다. 최고 시청률은 6.5%”라고 말했다. 시청률이 높은 만큼 ‘억대 연봉’은 당연하다는 뜻으로 풀이됐다. 앞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대체 무슨 기여를 한다고 사장, 임원 연봉의 서너 배가 넘는 돈을 김제동 씨가 받는단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논란이 커지자 대덕구는 ‘90분에 1550만원’ 강연을 결국 취소했다. 7일 문화일보는 대덕구와 인접한 유성구가 작년 최고 스타작가인 소설가 김훈 씨를 강사로 섭외하면서 100만원을 지급했다고 전했다. 대덕구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따르면 대덕구의 재정자립도는 16%로 공무원 월급도 겨우 주는 실정이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