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9℃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회

오후 9시 전국 최소 4051명 확진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1일 오후 9시까지 최소 4051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동시간대 최다 기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405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부산은 지난달 1일부터 중간 집계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3시간 전인 오후 6시 기준 2100명보다 1951명,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28명보다는 423명 각각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최다 기록은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5123명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7일(1212명)부터 이날까지 148일 연속 네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게 됐다.

시·도별로는 서울에서 이날 오후 9시까지 183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국내발생 1833명, 해외유입 4명이다.

3시간 전의 914명보다 923명 더 늘었다. 같은 시간대 잠정 집계치로 역대 최다 기록이다. 현재 서울의 하루 최다 기록은 전날의 2222명이다.
 
경기와 인천에서는 각각 1131명, 355명이 신규 확진됐다. 역시 동시간대 역대 최다치다. 이로써 수도권이 3323명으로 전체 82.0%를 차지한다.

비수도권에서도 산발적 감염이 잇따랐다. 현재까지 총 728명(18.0%)이 나왔다.

강원 123명, 충남 114명, 경북 98명, 경남 79명, 대구 68명, 대전 57명, 충북 37명, 광주·전북 각 35명, 제주 31명, 전남 29명, 울산 19명, 세종 3명이다. 현재 검사 결과 대기 인원이 있어 감염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