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조금강릉 1.5℃
  • 흐림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5.9℃
  • 박무광주 5.7℃
  • 구름조금부산 11.2℃
  • 맑음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9.3℃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0.2℃
  • 흐림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정치

부동산 성토장 된 靑 국민청원…급기야 '하야', '횃불' 단어까지 등장

국민청원 게시판에 연일 부동산정책 비판과 원망의 글 올라

URL복사

[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

전세 매물이 씨가 마르고 가격이 급등하는 등 전세시장 혼란이 가중되자 청와대 국민청원이 정부를 원망하는 성토장이 됐다. 급기야 '하야', '횃불' 까지 등장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세가격 폭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원인들의 글이 연일 올라오고 있다. 지난 9일에만 3건의 전세 관련 청원 글이 게시됐다.

 

한 청원인은 "집값과 전셋값 폭등으로 집을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둘로 쪼개졌고, 가정에서도 불화가 생기고 있다"며 "그야말로 부동산에 미친 삶이 온 대한민국을 뒤덮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대차법을 시행하면서 전세가격 폭등을 예상하지 못했다면 무능한 것이고, 예상하지 않았다면 무주택세입자를 기만한 것"이라며 "벼랑 끝 무주택서민들이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고 느끼면 그 다음은 횃불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매가격에 이어 전세가격이 최근 들어 급등하면서 정부를 향한 비판과 원망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12% 상승해 71주 연속 올랐고, 전세 시장에서 공급 대비 수요 불균형을 보여주는 전세수급지수는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급기야 전세 가격 부담이 커지자 일부 세입자들은 중저가 주택 매매로 돌아서면서 매매가격을 끌어올리는 현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결혼 10년차 7살 아이를 키우는 40대라고 밝힌 한 청원인은 "성실하게 살면서도 여태 집 하나 장만하지 못한 사람들은 바보 취급을 당하고 있다"며 "아파트 가격 하나에 정상적인 삶이 무너졌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서민들의 고통은 눈에 안보이는 것이냐, 아니면 그 고통을 발판 삼는 것이냐"라면서 "무능한 정부가 되어가고 있는 것이 참으로 비통하다. 서민들이 집의 노예로 살지 않게 땜질식 대책 말고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