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0.9℃
  • 맑음강릉 26.8℃
  • 서울 20.6℃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6.3℃
  • 맑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3.4℃
  • 박무부산 23.8℃
  • 맑음고창 24.0℃
  • 박무제주 22.6℃
  • 흐림강화 17.9℃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람들

법흥사 주지 삼보스님, 월정사에 장학금 30억원 쾌척

50년간 모은 상이연금 등 사재 기부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한 고승(高僧)이 50년간 모은 상이연금과 사재 등을 합쳐 30억 원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화제다.

 

17일 불교계에 따르면 강원 영월 법흥사 주지 삼보 스님이 후학 양성을 위해 사재 30억 원을 장학금으로 내놓았다.

 

삼보 스님은 전날 강원 평창 오대산 월정사 적광전에서 열린 은사 탄허대종사 원적 37주기 추모다례재에서 이 절 주지 정념 스님에게 교육불사기금 30억원을 전달했다.

 

올해로 법랍 55세인 삼보스님은 16세 때 월정사에서 탄허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월정사와 정암사 등 여러 사찰에서 안거(安居)를 성안했다. 동국대 재단 이사를 지냈고, 1988년부터 9년간, 또 2013년부터 현재까지 월정사 말사인 법흥사 주지 소임을 맡고 있다.

 

월남전 참전으로 화랑무공훈장을 수훈받았던 삼보스님은 국가로부터 연금으로 매달 200만원 가량을 받았다. 삼보스님은 수십 년 동안 이 연금과 사찰에서 받은 소임비까지 절약해 30억원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

더보기
유승민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내년 대선 후보 경선 준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마지막 도전임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팬클럽 '유심초'에서 올린 영상 인터뷰를 통해 "보수 정당에 들어와서 보수 정치를 바꾸고픈 욕구를 상당히 정치 초반에 많이 느꼈다"며 "그것을 제 나름대로는 실천해보려고 한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계를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년에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한다. 1년10개월 후 대선이 남아 있다. 그것이 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이제 남은 한 가지, 저의 정치적 도전, 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나가면서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제가 '여당' 안에 거의 몇 안 되는 '야당'이었지만 그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조금 더 잘하도록 더 치열하게 저항하고 투쟁했어야 한 것 아니냐 하는 후회가 든다"고 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정치 인생에 가장 기억 남는 사건으로 지난 2011년 전당대회를 꼽았다. 유 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보수가 망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