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6.6℃
  • 흐림대구 24.3℃
  • 천둥번개울산 22.6℃
  • 흐림광주 27.0℃
  • 천둥번개부산 22.7℃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25.6℃
  • 흐림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사회

우인덕의 '낙서의 시대'(19) 북미회담 힘겨루기…트럼프 1승 [문재인정부 1/2 만평보고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과 북한 양국의 힘겨루기가 계속됐다. 


북한은 특유의 벼랑끝 전술과 핵협박을 일삼았고, 미국도 무력사용을 언급하며 맞대응해 왔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보내는 공개서한 형태로 6ㆍ12북미정상회담 취소 사실을 전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또, 트럼프는 북한에 대해 경고 메시지도 전했다.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우리 것은 엄청나며 강력하다. 신에게 그걸 결코 사용할 필요가 없게 해달라고 기도한다”고 적었다. 


이에 뜨끔한 것일까? 북한이 트럼프의 회담 취소 서한에 전에 볼수 없이 신속하게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미루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북한의 이런 태도 변화는 북한의 미래를 위해 북미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은 실속을 선택했고, 트럼프는 1승을 챙겼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시작되던 즈음부터 극일(克日)운동과 패스트트랙의 혼란한 정국까지...


대한민국의 우픈 단상들을 좀더 원초적인 언어로 재구성했다. 대한민국 역사 중 가장 치열한 변화의 시점에 천태만상의 편린들을 모아 어른들의 낙서 같은 그림책을 꾸미게 됐다. 


역사를 써가는 순간에도 누군가는 벽에 낙서를 한다. 그렇기에 그림은 가장 원초적인 언어라고 할 수 있다. 낙서와 역사 중 어느 것이 더 가치 있다고 말할 수 있나?


낙서 또한 가치 있는 세상에 대한 기록이며, 좀 더 열린 마음으로 바라보면 공식화된 문서나 글보다 좀더 현실에 맞닿아 있는 살아있는 언어다. 


나는 오늘의 모습을 풍자하고 비틀어 보며 21세기 길목의 담벼락에 미래의 모습을 만평이라는 낙서를 초현실적인 시각으로 그려본다."



◇우인덕 화백은...

만평작가. 중앙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예술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LG애드에서 광고크리에이터로 활약하며 광고를 만들면서 세상에 대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만화와 삽화를 연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박원순 유서(유언장),서재 책상위서 발견 "국민-가족에 죄송, 안녕.."[속보]
박원순 시장 유서-유언장 공개 "화장해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박원순 시장 유족 상의 끝에 유서-유언장 공개 실종 7시간 만인 10일 0시께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서 사망 상태로 발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박원순 시장 유서(유언장)가 공개됐다. 지난 9일 실종됐다가 7시간 만인 10일 0시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유서에서 국민과 가족에게 사죄 뜻을 전했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원순 시장 유서(유언장)을 공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유서(유언장)에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 했다. 유서는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장 공관을 나오기 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관을 정리하던 서울시 주무관이 박원순 시장 서재 책상 위에서 유서글을 발견했다. 박원순 시장 유족들은 논의 끝에 유서(유언장)를 공개했다. ※ 우울감이나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박원순 유서 글 공개,자필유언장.."화장해 부모산소에 뿌려줘"[전문]
박원순 시장 유서 글-유언장 공개 "모두 안녕" 박원순 시장 유가족 상의 후 자필 유서 글-유언장으로 공개 9일 실종 7시간 만에 10일 0시께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삼청각)서 사망 상태로 발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박원순 시장 유서 글 전문이 공개됐다. 박 시장 유서는 자필 유언장이다. 지난 9일 실종됐다가 7시간 만인 10일 0시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유서글에서 국민과 가족에게 사죄했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원순 시장 유서(유언장) 글을 공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유서(유언장) 글에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남겼다. 박원순 시장은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 마무리했다. 유서는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장 공관을 나오기 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관을 정리하던 서울시 주무관이 박원순 시장 서재 책상 위에서 유서(자필 유언장)를 발견했다. 박원순 시장 유족들은 논의 끝에 유서 글을 공개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