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1.8℃
  • 흐림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경제

文대통령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I 전폭적 육성 제안"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에게 일본 최대 IT 투자 기업의 성공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당부했고, 손 회장은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며 교육·정책·투자·예산 등 AI 분야에 대한 전폭적 육성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9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가진 접견에서 젊은 벤처창업가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 인공지능(AI) 전문인력 양성과 한국 벤처의 세계시장 진출 지원을 요청했고, 손 회장은 그 자리에서 흔쾌히 약속했다.

손 회장은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며 교육·정책·투자·예산 등 AI 분야에 대한 전폭적 육성을 제안했다.

또 "젊은 기업가들은 열정과 아이디어가 있지만 자금이 없다"면서 "따라서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투자가 필요하다"고 AI 분야의 유니콘 기업을 위한 투자를 강조했다.

이어 "이렇게 투자된 기업은 매출 늘고, 이는 일자리 창출을 가져오며, 글로벌 기업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회장의 조언을 들은 문 대통령은 3가지를 당부했다. 국내 혁신벤처창업가를 위해 투자해 줄 것과, 한국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 과정에서의 도움, AI 전문인력 양성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은 자금력이 있어 스스로 투자가 가능하지만 혁신벤처창업가들은 자금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특히 젊은 창업가들에게 투자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시장의 규모는 한계가 있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해야 한다"며 "소프트뱅크가 가지고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세계 시장으로 진출 할 수 있도록 도움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3가지 제안에 대해 손 회장은 흔쾌히 "I will(그렇게 하겠다)"이라고 대답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AI 분야에서 늦게 출발했을 수 있지만 강점도 많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인터넷,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이뤘고, 이미 만들어진 개념을 사업화시키는 데에는 단연 앞서 간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한국이 인공지능 후발국이나 한발 한발 따라잡는 전략보다는 한 번에 따라잡는 과감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세계가 한국의 인공지능에 투자하도록 돕겠다"며 "한국도 세계 1등 기업에 투자해라. 이것이 한국이 인공지능 1등 국가가 되기 위한 가장 빠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내 기업인들과 IT업계의 현안 및 사업 협력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손 회장과 국내 경제인들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한국가구박물관에서 회동을 가졌다.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한일 관계가 급격히 얼어붙은 가운데 이뤄진 양국 기업인들의 만남에선 AI 분야의 사업 협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회동에는 이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이자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가 함께 했다.

재계에 따르면 이번 회동의 참석자, 장소, 시간대 모두 소프트뱅크 측에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소프트뱅크 측에서 한국가구박물관에서 만남을 갖자고 전했다"며 "참가 기업인들 또한 손 회장 측이 회동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과 기업인들의 회동은 오후 7시부터 9시30분까지 약 2시간30분 가량 이어졌으며, 회동 직후 나온 손 회장은 "AI 협업을 늘릴 것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Yes)"라고 대답했다. 그는 "함께 투자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으며, "(투자가)올해 진행될 것인가?"란 질문에는 "그렇게 되길 바란다(I hope so)"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손 회장과 국내 기업인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한일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이뤄진 양국 기업인의 만남인 만큼 관련 내용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지 관심이 쏠렸다. 손 회장은 "일본 수출 제재와 관련한 조언을 했는가"란 질문에는 "그렇다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Yes, we talked a lot about it)"라고 답했다.





배너

북한 목선 ‘셀프조사’에 오신환 “개그콘서트 하나”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북한 목선(동력선) 사태와 관련해 ‘셀프조사’에 나선 정부가 ‘청와대 차원의 고의은폐는 없다’는 결론을 낸 가운데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4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치졸하게 꼬리만 잘라낸 면피용 조사”라며“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경계실패에 고의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날 합참의장 경고, 8군단장 보직해임 등을 신속히 조치했다. 이에 야당에서는 고의적 은폐를 숨기고 책임을 오로지 군(軍)에만 전가하려는 의도라는 의혹이 나왔다. 황 대표는“국방장관, 합참의장은 조사도 하지 않았다. 은폐·축소 과정에서 청와대 개입 흔적이 역력한데도 청와대 근처에는 가지도 못했다”며“(당초 군이 보고한) 삼척항 입항을 (국방부가) ‘삼척항 인근’으로 수정한 경위에 대해서도 협의했다는 터무니없는 대답만 내놨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사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경구 국방장관 경질을 재차 촉구했다. 또“국방 붕괴를 불러온 이 정권의 안보정책 전반에 대해 국회차원 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9.19남북군사합의 폐기

설훈, 北 박금희 부의장 만나 남북국회회담 직접 제안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으로 교착상태이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된 가운데,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북한 최고인민회의 고위 관계자를 만나 남북국회회담을 직접 제안했다. 지난 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2차 의회주의 발전 국제포럼」에 참석한 설훈 최고위원은 대한민국 국회를 대표해 140여개국 의회 지도자들 앞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통한 세계평화 구현과 남북교류의 중요성에 대해 연설했다. 이어 2일에는 포럼에 참석한 북한 최고인민회의 박금희 부의장을 만나 남북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남북미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다시 가동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남북국회가 함께 협력하자는 차원에서 남북국회회담을 적극 제안했고, 북측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설훈 최고위원은 이어 “남북국회회담 뿐만 아니라 금강산 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 그리고 평양 관광 등 다양한 남북교류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박 부의장에게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연이은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가 무르익어 남북국회회담이 추

文대통령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I 전폭적 육성 제안"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에게 일본 최대 IT 투자 기업의 성공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당부했고, 손 회장은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며 교육·정책·투자·예산 등 AI 분야에 대한 전폭적 육성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9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가진 접견에서 젊은 벤처창업가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 인공지능(AI) 전문인력 양성과 한국 벤처의 세계시장 진출 지원을 요청했고, 손 회장은 그 자리에서 흔쾌히 약속했다. 손 회장은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며 교육·정책·투자·예산 등 AI 분야에 대한 전폭적 육성을 제안했다. 또 "젊은 기업가들은 열정과 아이디어가 있지만 자금이 없다"면서 "따라서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투자가 필요하다"고 AI 분야의 유니콘 기업을 위한 투자를 강조했다. 이어 "이렇게 투자된 기업은 매출 늘고, 이는 일자리 창출을 가져오며, 글로벌 기업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회장의 조언을 들은 문 대통령은 3가지를 당부했다



[강영환 칼럼] 역사적 명소가 된 판문점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리스트] 남북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이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역사에 길이 남을 사상 초유의 현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방문,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은 미국최초의 대통령이 되었다는 점에서는 물론 여러 가지 점에서다. 남북미 세 정상이 DMZ에서 한 자리에 함께 선 것 자체 또한 역사적인 일이고 베트남 회담이후 고착상태인 북한비핵화의 물꼬를 다시 틀어 한반도평화에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 일이 외국이 아닌 우리 한반도 땅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그리고 한미공조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는 회의적 시각이 있던 차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동맹이 전례 없이 굳건하다’는 확신 가득한 언급 후에 DMZ를 방문, 한국군과 미군을 함께 위문한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이렇게 30일 판문점에서 일어난 사상초유의 사건은 나름 역사적 의미를 남겼지만 아쉬움도 있다.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우리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자리하는 것에 대한 논란은 있겠지만, 한반도 분단의 상징 DMZ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하는 자리에 자국 대통령이 들러리를 서는 듯한 장면은 안타깝기까지 하다. 혹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