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16.0℃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7.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재력가를 해외 카지노로 유인 사기도박 벌인 30대 골프연습장 직원 징역형 선고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

[인천=박용근 기자] 온라인 골프 모임에서 알게 된 재력가를 해외 카지노로 유인해 사기도박을 벌인 30대 여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정원석 판사)(사기)혐의로 기소된 골프연습장 직원 A(39·)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평소 온라인 골프 모임에서 알게 된 B씨를 지난해 120일 해외 골프 관광을 함께 가자며 캄보디아 현지 총책이 운영하는 호텔 카지노 VIP(일명 정킷방)으로 유인했다.

이후 손기술을 미리 익힌 현지 딜러들과 함께 패를 미리 알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블랙카드'를 이용해 사기도박을 벌였다.

B씨는 A씨가 잃은 돈을 대신 회복해주겠다며 도박판에 참여했다가 A씨 일당의 사기 수법에 당했다.

B씨는 자신의 여권까지 맡기고 카지노 측 '꽁지'로부터 8200만원을 빌려 도박을 했다가 모두 잃었다.

A씨는 B씨와 함께 도박을 하며 판을 키워주고 그가 잃은 돈의 50%를 나눠 가지기로 총책 등과 사전에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스킨십 등을 통해 이성적인 호감을 품게 한 후 피해자를 (해외) 도박판으로 유인했다""(공범들과) 영화를 방불케 하는 정교한 분업을 통해 골프 외유를 빙자한 사기도박을 벌였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남편 없이 어린 자녀를 키우고 있고 주범들에게 이끌린 종속 관계였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