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조금강릉 21.5℃
  • 박무서울 18.1℃
  • 박무대전 17.1℃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9.7℃
  • 맑음부산 24.6℃
  • 맑음고창 16.2℃
  • 흐림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조금보은 13.7℃
  • 흐림금산 14.3℃
  • 맑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집중호우 실종 2명 늘어 6명…14명 사망·380명 구조

URL복사

추가실종 충남서 발생…이재민 1901명
시설 피해 7192건…응급 복구율 89.2%
이상민 경기 수해현장서 "행·재정 지원"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4일 오전 11시 잠정 집계된 인명 피해는 사망 14명, 실종 6명이다. 오전 6시 기준 집계치보다 실종자가 2명 늘었다.

이날 오전 1시44분께 충남 부여군 은산면 나령리에서 트럭 1대가 물길에 휩쓸려 떠내려갔다. 이 사고로 트럭에 타고 있던 2명이 실종돼 현재 수색 중에 있다.

이보다 앞선 지난 8일 오후 9시41분께 서울 서초구의 릿타워에서 50대 추정 남성이 물살에 떠내려갔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닷새 간 수색 작업을 이어오던 소방 당국이 '오인 신고'로 결론 내고 철수했다. 

중대본은 "충남 부여에서 실종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며 "오늘 오전 호우특보 해제 이후 강수는 소강 상태이나 추가로 비가 올 것에 대비해 취약 지역에 대한 사전예찰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산사태 발생과 차량 침수·교통사고 등으로 인한 부상자는 26명으로 직전 집계치와 변동이 없다.

소방 당국에 의해 구조된 인원은 137건 380명으로 밤새 2건 3명이 증가했다. 토사 낙석과 도로 장애·간판 제거 등 1433건의 안전조치를 취하고 2568개소 1만1178t의 배수 지원도 했다.

집을 떠나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인원은 7개 시·도 55개 시·군·구 3750세대 7480명이다.
 
이 가운데 일시 대피자가 2643세대 5579명이다.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수는 1107세대 190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80세대 1118명, 인천 4세대 9명, 경기 188세대 360명, 강원 3세대 6명, 전북 2세대 5명이다. 이재민 중에서는 877세대 1498명이 미귀가 상태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에서 마련한 임시주거시설 109개소에는 2045세대 4703명이 거주 중이다.

서울(사당종합체육관), 경기(판교사회복지관), 강원(가청경로당) 지역에서는 재난심리지원 상담부스를 운영해 피해자들의 심리회복을 돕고 있다. 현재까지 19명의 상담가들이 상담 23건, 안내 181건을 실시했다.

서울 1515명, 인천 126명, 경기 2641명, 강원 215명 등 4개 시도에선 총 4497명의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이 활동 중이다.
 
피해 시설은 총 7192건 접수됐다. 사유시설이 6286건으로 2296건 늘었다. 공공시설은 906건으로 1건 줄었다.

사유시설 피해 증가분이 모두 서울 지역의 주택·상가 침수다. 이로써 주택·상가 침수 피해 건수는 6205건이 됐다. 서울 5749건, 경기 197건, 인천 135건, 충북 51건, 전북 32건, 강원 16건, 충남·세종 각 11건이다.
 
농작물 침수 피해는 여의도 면적(290ha)의 3.7배인 1085ha, 가축 폐사는 8만6552마리다.

공공시설로는 산사태 229건, 도로 사면 103건, 하천 제방유실 20건, 철도 14건, 역사·선로 11건이다. 국가지정 문화재 53건도 훼손됐다.

농작물·농경지와 가축 폐사를 제외한 4897건 중 4370건(89.2%)에 대한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나머지 527건은 계속 복구 중이다.

중대본부장인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날 호우 피해 지역인 경기 양평과 여주를 찾아 피해 주민을 위로하고 수습·복구 활동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장관은 "피해 주민의 일상이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는 피해 복구에 필요한 행·재정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안보라는 건 공짜가 없는 것, 모든 경제 활동에 기초"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국가안보와 중장기 성장전략 이런 것들을 함께 저희가 구축해 나가면서 여러 가지 경제적인 그런 충격에 대해서 국민들이 불편해하지 않도록 완충을 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취재진의 질의를 받기에 앞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 북한이 또 미사일을 쏴서 NSC 상임위원회가 열렸다. 올해 벌써 20번째가 넘는다"고 언급하면서 "안보라는 건 공짜가 없는 것이고, 모든 경제 활동의 기초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해상훈련이 정말 몇 년 만에 모처럼 동해상에서 진행되고 있고, 오늘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한다"며 "100여개 이상 국가가 모이는 다자회의에서는 양자 간 장시간 내밀한 얘기를 하기가 어렵게 돼 있다. 그래서 이번에 (부통령과) 부족한 얘기들을 좀 더 나눌 생각"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 가지 경제 지표가 어렵고, 서민 민생을 잘 챙겨나가겠습니다만, 중장기적인 성장 전략이 바로 디지털 고도화다"라며 "디지털 고도화를 통해서 전 사업 분야의 생산성을 증진시키는 것이고, 핵심에 AI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도시 중에서 광주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