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1.8℃
  • 박무대전 -2.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2.9℃
  • 맑음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사회

접종 완료자 전체 인구 대비 68.2%...당국, "이르면 내일 중 70% 도달"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국민 40만명 이상이 추가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마치면서 누적 접종 완료자가 3500만명을 넘어섰다. 전체 인구 대비 접종 완료율은 68.2%로,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전환 기준으로 제시한 70%에 빠르게 근접하고 있다.

 

당국은 애초 예상했던 것보다 빠른 이르면 내일 중 7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2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인 21일 하루 접종 완료자는 40만5795명 늘어 누적 3500만3778명이다.

전체 인구(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 대비 68.2%, 만 18세 이상 성인 인구의 79.3%가 백신별 기본 횟수를 모두 접종했다.

백신별 접종 완료자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25만9742명, 모더나 13만1996명,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1만3126명(화이자 교차 접종 4794명 포함), 얀센 931명 등이다. 얀센 접종자는 '1차 접종'과 '접종 완료' 통계에 모두 추가되지만, 접종 건수는 1건으로 기록된다.

정부는 60세 이상 고령층의 90%, 18세 이상 성인 인구 80% 이상이 예방접종을 완료하면 확진자 억제 중심인 현재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중환자 치료 중심으로 바꾸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위험도가 낮은 순서부터 거리 두기를 완화하는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이 가능하다고 밝혀왔다.

지난 16일 60세 이상 인구의 90%가 접종 완료에 도달한 데 이어 전체 인구 대비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으면 성인 인구 80%가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

추진단은 전체 인구 70% 접종 완료 시점에 대해 이날 기자들에게 25일께로 예상했다가 이르면 23일로 이틀 앞당겼다. 시간별 접종 예약 인원 등을 고려한 판단이다.

추진단 관계자는 "이르면 내일(23일) 70% 접종 완료가 달성 가능한 상황"이라면서 "다만 유동적일 수 있어 내일 접종 추이를 보며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1차 접종자는 5만8594명 증가한 4064만4903명이다. 지난 2월26일부터 238일 동안 전체 인구 대비 79.2%, 18세 이상 91.7%가 1회 이상 접종을 받았다.

신규 접종자는 화이자 5만1925명, 모더나 5476명, 아스트라제네카 262명 등이다.

코로나19 치료병원 등 지난 12일부터 시작한 추가접종(부스터 샷) 접종자는 하루 사이 3682명이 추가돼 누적 1만7998명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정치

더보기
김종인 "부서 만들어 내 할일 만 해나갈 것"...부서 중심 '선대위' 이끌겠다 의미
"선대위가 요란하게 크다고 잘되는 게 아냐" "인사가 거의 끝나서 자리도 별로 없는거 같아" '김병준 역할배분' 묻자 "그런게 어디 있느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이미) 인선을 많이 끝냈기 때문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에 대해 내가 뭐라고 할 순 없다. 부서를 만들어 내 할일만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 인적쇄신을 할 거라 예상됐던 김 전 위원장이 기존 구성된 선대위 인선을 건드리지 않고, 새로운 부서를 만들어 그 부서를 중심으로 선대위를 이끌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자신의 사무실을 나서다 기자들과 만나 '일전에 강조했던 실무형 선대위를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를 운영해보면 알겠지만 선대위가 요란하게 기구만 크다고 해서 선대위가 잘 되는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도적 성향을 가진 인사 영입'에 대해 "(선대위) 인사가 거의 끝났기 때문에 (영입할) 자리도 별로 없는 거 같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4차산업 특위 구성중이란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선거 때 그런 요란한

경제

더보기
금융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선공약...업무 효율성 저하 우려
대선 앞두고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움직임 지역 균형 발전 의제, 다시 수면 위로 국책은행 지방 이전 법안 국회에 계류 중 금융권 "장시간 출장으로 업무 비효율적"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서울 소재 금융공공기관들을 지방으로 이전하려는 정치권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당정이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지역 균형 발전을 실현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의 운을 띄우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공기관들은 지방 이전이 현실화될시 금융 업무의 효율성이 저하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여당은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방안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서울 소재에 있는 200곳의 공공기관을 모두 지방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이 중에는 서울 소재 금융공기관들도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공기관 지방 이전 의제는 매 선거 때마다 나왔다. 지난 2019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 지방 이전 법안들이 대거 발의된 바 있다. 21대 국회에서도 금융공기관 지방 이전 이슈는 계속되고 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11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의 본점 소재지를 서울에서 지방으로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