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e-biz

던필드그룹의 크로커다일, 경량점퍼 3종 눈길

URL복사

[시사뉴스 김도훈 기자] 최근 일교차가 큰 날들이 이어지면서 가볍게 걸칠 수 있는 옷차림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 가운데, 던필드그룹의 남성 크로커다일(회장 서순희)의 경량점퍼 3종이 눈길을 끌고 있다.

 

 

남성 크로커다일의 김민기 본부장은 “예년 이맘때의 매출과 비교를 해보면 올해 유독 경량점퍼, 흔히 바람막이라 불리는 점퍼의 매출이 타 아이템에 비해 눈에 띄게 급증했다”고 밝혔다.

 

기존 고객층이 탄탄했던 경량시리즈의 물량을 지난해보다 30%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80%를 소진한 상태이며, 초여름의 일교차 크고 궂은 날씨가 연일 지속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으며 가벼운 착장감에 통기성이 좋고 체온보호가 되어 큰 인기를 얻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성 크로커다일의 경량점퍼는 스판소재의 립조직 원단으로 신축성이 좋아 활동성에 적합하여 골프점퍼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는 점도 매출 증가의 원인이라고 관계자는 보고 있으며, 거기에 펀칭원단을 이용하여 통기성을 주었으며, 안감에 매쉬처리를 하여 몸에 달라붙지 않도록 하여 더운 여름에도 가볍게 착장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글렌체크의 원단으로 제작된 변형자켓 점퍼는 사파리스타일로 허리를 조절할 수 있는 트랜디한 스타일로 격식 있는 자리에서도 입을 수 있어 실용성을 더 했다.

 

경량점퍼는 전국 크로커다일 매장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재명, 사생활 논란 끝 조동연 사의..."모든 책임 내가 지겠다"
"세상 바꾸려 나와 함께하다 본인과 가족 큰 상처" "더는 아픔이나 상처되지 않도록 배려해주길 바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일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던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사생활 논란 끝에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님께서 사퇴 의사를 밝히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되었다"며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이어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다만 사의 표명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후보 측 내부에선 사태가 장기화될 때 발생할 정치적 부담을 고려해 금명간 자진사퇴를 받아들이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는 글을 남긴 채 연락이 두절돼 민주당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는 등 소동이 일어났다. 다음날인 3일 영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내일날씨] 대부분 아침 영하권 추위...전라권서부 등 일부지역 비·눈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내일(4일) 아침 기온은 3일 금요일보다 더 떨어지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 추위가 나타나겠다. 전라권서부 등 일부 지역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4일 새벽부터 오전 9시 사이 충남남부서해안과 전라서해안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며 "전라권서부내륙에는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도 충남남부서해안과 전라권서부에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제주도에는 4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 사이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5㎜ 내외, 제주도·충남남부서해안·전라서해안에서 5㎜ 미만, 전라권서부내륙에서 0.1㎜ 미만이다. 같은 기간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산지 1~3㎝, 울릉도·독도 1㎝ 내외로 충남남부서해안·전라권서부내륙에서 눈날림이 있겠다. 4~5일 아침기온은 이날보다 4~8도 더 낮아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이하를 기록하겠다. 특히 경기동부·강원내륙산지·충북북부·경북내륙은 영하 5도 이하로 춥겠다. 오는 5일 낮부터는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낮 기온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