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1.5℃
  • 흐림서울 9.2℃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4.1℃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3.6℃
  • 흐림강화 9.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사회

[속보]독감주사 사망 '또',10월만 5번째..대구 70대男 백신맞고 숨져

URL복사

 

독감주사 사망..인천 10대, 고창 70대, 대전 80대, 제주 60대 이어 대구 70대 남성 백신 맞고 숨져

독감백신 사망 사례 10월에만 벌써 다섯 번째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대구에서도 독감 주사(인플루엔자 백신)를 접종받은 70대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이날 오전 대구시에 따르면 독감주사 사망 사례가 보고됐다.

 

대구시는 "동구에 사는 남성 A(78)씨가 지난 20일 낮 12시께 동네 의원에서 무료 독감백신을 맞은 뒤 이날 오후 1시 30분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가 21일 0시 5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A씨는 평소 파킨슨병과 만성 폐쇄성폐질환, 부정맥 심방세동 등의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독감주사 사망자 A씨는 정부가 진행하는 무료 독감백신 접종 사업의 대상자였다. 

 

대구 70대 사망을 포함하면 10월에만 인천 10대, 고창 70대, 대전 80대, 제주 60대까지 독감주사 사망 사례가 5건 발생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시즌2 - ⑪】 ㈜제이엠테크 이경복 대표
폐라디에이터 처리공정 세계 최초로 대용량 처리 가능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 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 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강소기업을 찾아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기사로 지난 10월 5일부터 11월 2일까지 20개 기업을 보도 한 바 있다. 히든기업들의 발굴 보도는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 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