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1.5℃
  • 흐림서울 9.2℃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4.1℃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3.6℃
  • 흐림강화 9.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사회

김봉현, 서울남부지검 소환조사 불응..."그쪽 비위 관한 진술이라서"

술 접대 검사 윤갑근·이성범·송삼현 "모두 아냐"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남부지검 소환 조사에 불응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 비위 의혹'을 담은 문서 내용의 당사자인 수사팀에서 조사를 받기 어렵다는 취지다.

 

이날 오후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검찰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맞다"면서 "그쪽 검사 비위에 관한 진술인데, 거기 가서 조사받을 수 있겠느냐"고 답했다.

 

변호인은 해당 문서에 대한 입장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이어진 법무부 감찰에서 모두 표명했다고도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김 전 회장 측에 소환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문서 형태로 제기한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비리 의혹 등을 폭로한 문서와 관련한 조사를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서 관련 조사는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김 전 회장이 폭로한 '술접대 검사' 3명이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현 수사팀의 이성범 검사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김 전 회장 측은 "모두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한 분, 두 분 (아니라고) 이렇게 얘기하니까, 나머지 한 명은 언급 안 했다고 기사가 뜬다"면서 "술자리 접대 검사로 나온 인물은 모두 아니다"라고 밝혔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시즌2 - ⑪】 ㈜제이엠테크 이경복 대표
폐라디에이터 처리공정 세계 최초로 대용량 처리 가능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 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 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강소기업을 찾아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기사로 지난 10월 5일부터 11월 2일까지 20개 기업을 보도 한 바 있다. 히든기업들의 발굴 보도는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 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