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흐림동두천 11.9℃
  • 구름많음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2.3℃
  • 구름많음대전 13.2℃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16.5℃
  • 맑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2.6℃
  • 구름조금보은 12.3℃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정치

추미애 아들 논란 미풍에 그치나…"문제는 경제"

파급력 큰 병역·교육…'검찰개혁' 상징 옹호 공통점
정권 흔든 조국, 잦아든 秋논란…與 대응 여유 찾아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제2의 조국사태'라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휴가 특혜 의혹이 한고비를 넘기는 모양새다.

추 장관을 상대로 사흘에 걸친 대정부질문에도 결정적 한 방은 없었던 데다가 정부·여당 지지율이 별 미동 없이 견조하게 유지된 탓이다. 일각에선 한계에 다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 상황이 일개 장관의 가십에 눈 돌릴 여유조차 앗아갔다는 자조 섞인 평가도 나온다.

추미애·조국 두 법무부 장관 파동은 공통점이 많다. 병역(군휴가)과 교육(대입 부정)은 세대로도 2030 청년 남녀와 4050 부모세대를 모두 건드리는 파급력이 큰 이슈다. 오히려 사모펀드 문제로 번지며 복잡해진 조국 정국보다 성인 남성 대부분이 경험하는 군복무가 얽힌 추 장관 논란의 휘발성이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여권이 두 장관에 '검찰개혁' 상징성을 부여하고 총력 엄호에 나서는 모습도 겹친다. 추 장관의 거취를 놓고 여야 지지층이 각각 결집해가는 양상도 지난 조국 정국의 광화문과 서초동 집회를 떠올리게 하는 지점이다. 그러나 조국 정국은 여권을 코너로 몰아간 반면, 추 장관 논란은 점차 가라앉는 모양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과잉대응은 자제하는 게 옳다"면서 발언 자제령을 내린 것도 민주당이 여유를 찾아가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외부의 공세보다 이를 받아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변수를 줄여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일례로 추 장관을 엄호하려던 여권 인사들이 설화를 일으켜 오히려 논란을 키운 바 있다.
 

조국 파동의 영향은 여론조사에서 극명히 드러난다. 조 전 장관 사퇴 직전인 지난해 10월 2주차(7~8, 10~11일) 리얼미터 조사에선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은 41.4%로 취임 후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민주당 지지율도 일간 집계에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에 뒤처졌다.

추 장관 논란이 점화된 초기에는 정부·여당 지지율이 동반하락하며 요동치는 모습을 보였다. 리얼미터 9월 2주차(7~11일)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5.6%로 3주 만에 부정평가가 앞섰고, 민주당(33.7%)과 국민의힘(32.8%) 지지율은 소수점대로 좁혀졌다.

그러나 같은 기관의 14~16일 여론조사에선 대통령(46.4%)과 민주당(35.7%)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국민의힘(29.3%)은 도로 20%대로 떨어지며 여야 격차도 오차범위 밖으로 다시 벌어졌다. 추 장관 문제가 단기적인 하락요인으로 작용했지만 파장이 오래가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관련해 리얼미터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세간의 생각과 달리 추 장관 요인은 별로 하락요인이 아니었다. 지난주의 하락은 통신비 2만원 이슈가 컸다"고 짚었다. 정부여당의 반등 요인으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 등 코로나 방역 호조를, 국민의힘의 하락요인으로는 추 장관 논란의 정치문제화에 따른 피로감을 각각 꼽았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조 전 장관은 여러 사안이 복잡하게 동시적으로 얽혀 의혹의 가짓수가 많았다"라며 "반면 추 장관의 경우 사안 자체는 비교적 단순한 것이고 여러 의혹이 얽히고설킨 것은 아니어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