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0.5℃
  • 맑음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2.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2℃
  • 구름조금거제 1.3℃
기상청 제공

e-biz

CGV영화관 등 유동인구 견인하는 앵커시설 입점,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장기화된 경기 침체로 인해 폐업 사례가 속출하는 가운데 ‘잘되는’ 상권의 공통점 중 하나로 유동인구를 견인하는 앵커시설의 존재가 눈길을 끌고 있다.


어떠한 업종이 입점하느냐에 따라 상권의 성패가 갈린다고 할 정도로 앵커시설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최근에는 대표적인 앵커시설인 영화관이나 대형서점, 락볼링장 등이 성공하는 상권의 핵심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앵커시설의 유무에 따라 유동인구는 물론, 인지도 확보 측면에서도 큰 매리트가 있으며 해당 상권 매출에도 큰 영향을 준다고 한다. 영화를 보거나 책을 사기 위해 수요층이 몰리는 유인효과뿐만 아니라, 주변 상가에서 식사 및 쇼핑을 하는 등 자연스레 체류시간을 늘려 상권 활성화에 용이하며 인파가 몰리다 보니 자연스레 인

지도 상승효과도 나타나게 된다고 전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현대건설이 다산신도시 자족 3블록에 공급하는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이 있다.


총 연면적 33만1454㎡에 상업시설인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을 비롯해 지식산업센터, 기숙사 등으로 구성되며 CGV영화관을 비롯해 대형 서점, 락볼링장 등 다양한 앵커시설이 조성돼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은 상암 월드컵 경기장의 약 12배에 달하는 연면적 8만3,510㎡로, 수도권 동북부 권역 단일 최대 규모의 매머드급 스트리트몰로 조성되며 최근 건축허가가 완료됐다.


현재 입점이 확정된 CGV영화관은 4,683㎡ (구 1,416형)규모로 인근 영화관 대비 최대 규모이며, 전용면적 2,057㎡(구 622형) 규모 대형 서점, 4,346㎡(구 1,314형) 규모 대형 스파, 24개 레인 락볼링장, 구리 롯데아울렛 플레이티카와 비슷한 전용면적 1,710㎡(구 517형)규모의 키즈파크 등 앵커시설 비중이 상업시설 중 약 40%로 조성된다.


앵커시설은 사업시행사가 앵커시설 외 상업시설의 활성화를 위해서 보유할 예정이며, 국내 유명 상업 시설 임대차 섭외 업체와 업무제휴 및 상업시설 분양자에게 임차인을 알선하는 서비스도 적극검토 중이라고 한다.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은 지식산업센터 내 쇼핑몰에 트램노선이 조성돼 고객들의 편리한 이동/쇼핑 및 트램 노선을 중심으로 상가 활성화에도 용이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빌리지 컨셉의 외관 디자인에 스트리트몰 상부벽면에 미디어 파사드 설계가 도입돼 차별화 된 외관이라고 한다.









초기에 잡는다, 리벤지 포르노!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대표발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은 신속한 초기 대응이 관건” ‘리벤지 포르노’ 헤어진 연인에 대한 복수심으로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다. 리벤지 포르노의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한번 공개되면 피해 회복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온라인상 명예는 물론 일상생활에까지 2차 피해로 시달릴 수밖에 없다. 현행법상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심의를 거쳐 해외 사이트는 접속이 차단되고 국내 사이트는 삭제 조치가 된다. 문제는 평균 3.7일이 소요되는 심의기간.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는 디지털 정보 특성에 비해 심의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노웅래 의원이 나섰다.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심위에 상시 전자심의 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유통 차단을 이끌어 낼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고, 19일 국회 본회의 통과를 이끌어냈다. “이번 개정안 통과로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이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노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