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5.6℃
  • 맑음대전 26.7℃
  • 박무대구 21.0℃
  • 흐림울산 20.0℃
  • 박무광주 25.1℃
  • 박무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5.5℃
  • 박무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3.7℃
  • 맑음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경제

원더투어 해외여행반값, 동남아 최대 50% 할인..오후 1시까지 30분 마다 선착순 300명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위메프 최저가 여행상품 검색·예약 서비스 원더투어가 22일 노랑풍선과 동남아 지역 프로모션을 통해 50%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50% 쿠폰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총 300명에게 선착순 지급한다. 쿠폰 적용 시 출발일 제한없이 동남아 전 지역 상품을 50% 할인(최대 15만원) 받을 수 있다.  

10% 할인 쿠폰도 제공한다. 동남아 패키지 상품 10만원 이상 결제 시 무제한 할인 가능하다. 쿠폰은 오전 10시와 오후 1시 30분에 총 3000명에게 선착순 발급한다. 

쿠폰은 모바일 네이버 검색창에 ‘원더투어 해외여행 반값’을 검색한 후 ‘해외여행 50%’ 배너를 통해 접속해야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한 ID당 1회 발급 및 사용이 가능하다. 

대표상품은 ▲보라카이 14만9500원 ▲방콕&파타야 13만4500원 ▲치앙마이 23만9000원 ▲팔라완 24만9000원 ▲다낭&호이안 34만9000원 ▲싱가포르 56만9000원 등이다. 

위메프 전윤주 여행제휴팀장은 “동남아 지역은 가까운 거리와 다양한 볼거리로 꾸준히 인기 있는 여행지 중 하나”라며 “특히 이번 프로모션으로 다낭 14만 9500원, 보라카이 19만 9000원에 예약할 수 있어 국내 여행보다 저렴한 가격에 동남아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北 "전단살포 금지 정부입장에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북한 통일전선부는 5일 대북전단 살포 방지 관련 남측의 태도를 비난하면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렸다"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전선부 대변인은 이날 밤 담화를 내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관련 경고를 대하는 남쪽 동네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지난해에도 10차례, 올해에는 3차례 삐라(전단)를 뿌렸는데 이번 살포를 특별히 문제시하는 것을 보면 대화와 협상을 바라는 것 같다는 나름대로의 헛된 개꿈을 꾸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놀라운 것은 통일부 대변인이 탈북자들이 날려보낸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 지역에 떨어져서 분계연선 자기측 지역의 생태환경이 오염되고 그 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삐라 살포가 중단돼야 한다고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 "그런가 하면 저들이 오래 전부터 대치계선에서 긴장 조성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삐라 살포 방지 대책을 취해 왔고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도 검토하던 중이라며 마치 아차해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듯이 철면피하게 놀아대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