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19.3℃
  • 흐림대전 22.3℃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2.4℃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6.1℃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2.4℃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노보기 행진’ 배선우, 채리티오픈 이틀 연속 단독선두

[시사뉴스 이기연 기자]배선우(22·사진)가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둘째 날 노보기 행진을 이어가며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다.

배선우는 28일 경기도 이천 휘닉스스프링스CC(파72·6456야드)에서 펼쳐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잡으면서 4언더파 68타를 신고했다.

전날 10언더파로 개인 생애 최소타이자 코스레코드를 세운 배선우는 중간합계 12언더파 130타를 써내며 2위에 오른 조윤지(25·NH투자증권)를 2타차로 따돌렸다.

2012년 프로에 데뷔한 배선우는 아직까지 정규투어 우승 경험이 없다. 지난해 26개 대회에 출전해 모두 컷 통과하며 안정된 기량을 뽐냈지만 준우승만 3차례 기록했을 뿐 우승을 안지를 못했다.

올 시즌에도 10개 대회에 나서고 있지만 우승 트로피와는 인연이 없었다. 지난 주말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4강에 올랐지만 박성현(23·넵스)에 밀려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3·4위 결정전에서도 장수연(22·롯데)에게 패하며 4위에 만족해야 했다.

10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기록하며 기분 좋게 라운드를 시작한 배선우는 나머지 8개홀을 파로 막으며 전반 라운드에서 1타를 줄였다.

이어 8번홀(파5)에서 다시 타수를 줄인 배선우는 6번홀(파5)과 7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기세를 올렸다.

배선우는 라운딩을 마친 후 "아이언 샷이 어제보다 정확하지 않았고, 특히 그린에서 공이 홀을 돌고 나온 것이 많았다"며 "전반에 잘 안 풀렸는데 그래도 마무리를 잘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2승을 달성한 조윤지는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써내며 4언더파 68타,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를 기록했다.

통산 4승을 노리는 이민영(24·한화)과 올해 두 차례 우승으로 상금랭킹 2위를 달리고 있는 장수연(22·롯데)은 각각 2타, 3타를 줄이며 11언더파 133타로 나란히 공동 3위에 올랐다.

지난해 3월 신장암 초기 진단을 받고 수술한 뒤 5월에 필드에 복귀한 이민영은 이 대회 전까지 이전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통산 3승을 거뒀지만 2014년 이후로 우승이 없다. 올 시즌 10개 대회에 참가해 우승 없이 두 차례 컷 탈락했고, '톱10' 진입도 두 차례에 불과했다.

데뷔 2년차 박채윤(22·호반건설)은 7언더파 65타로 경기를 마쳐 데일리베스트를 기록했다. 그는 서연정(21·요진건설), 최혜정(24)과 함께 공동 5위 그룹(10언더파 134타)에 들어갔다.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한 이정민(24·비씨카드)은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