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9.9℃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6.2℃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3℃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2℃
  • 맑음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기업단신

(주)시티파이브, 2022 대한민국 최고브랜드(KBBA) IT 주변기기 부문 대상 수상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시티파이브가 2022 대한민국 최고브랜드 IT 주변기기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시티파이브는 마사지건, 맥세이프 무선 스피커, 셔터그립, 스마트폰 케이스 등 다양한 IT 주변기기를 선보이고 있으며, 주력 상품은 ‘저스트모바일’과 ‘틱타알릭’의 인기 상품들이다.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기반하여 국내 와디즈와 해외 킥스타터, 인디고고 등 국내외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여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시티파이브는 이번 2022 대한민국 최고브랜드 대상과 더불어 다가오는 한가위를 대비한 파격적인 할인 특가전을 진행하고 있다.

 

가장 주목할 이벤트 상품으로는 ‘틱타알릭 알루’ 제품으로 블루투스 스피커, 무선마이크, 무선 충전 스탠드 기능의 올인원 블루투스 스피커이다. QI 인증과 KC, CE, FCC 등 기술적 적합성 인증을 획득한 이 제품은 감성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며, 콤팩트한 사이즈 덕에 휴대가 용이해 캠핑용 블루투스 스피커로도 안성맞춤이다.

 

고성능 사운드 지원과 TWS 스테레오 기능, 각도 조절 스탠드와 급속 무선 충전, 우수한 내구성과 고급스러운 느낌의 알루미늄 바디, 핸즈프리 기능은 물론 특히 맥세이프 호환도 가능하다는 점 역시 주목해 볼 만하다.

 

현재 시티파이브의 ‘틱타알릭 알루’ 상품은 단품 40%, 세트 상품 48% 할인 특가전이 진행 중이다. 이와 더불어 닥터락미니2 세트 상품은 최대 48% 할인, 셔터그립2 세트 상품은 최대 47% 할인 이벤트가 진행 중이며, 추석 선물세트 후기를 남길 경우 추첨을 통해 3만 원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시티파이브 관계자는 “2022 대한민국 최고브랜드 IT 주변기기 부문 대상을 수상하여 대단히 기쁘고 이번 수상의 영예를 소비자분들과 함께 하고자 파격적인 할인 특가전을 진행하게 되었다”면서, “이번 이벤트는 다가오는 한가위를 대비한 특별한 이벤트이기도 한 만큼 많은 분들이 파격적인 할인을 적용받아 보다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티파이브의 이번 할인 특가전은 오는 9월 30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시티파이브 공식 몰 또는 공식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연구원 "尹정부, 노인 70%만 40만원 지급은 선별 복지정책 일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윤석열 정부의 노인대상 기초연금 인상안은 "선별적 복지정책의 일환"이라는 연구내용을 공개했다. 정부는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대상을 유지한 채 금액만 인상한다는 것인데, 이번 연구는 모든 노인에게 4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내용인 셈이다. 민주당은 30일 민주연구원 정책브리핑을 통해 노인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에 관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윤기찬 연구위원은 현재 우리나라 노인의 사회보장급여가 충분한지 못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 1146만여명 중 국민연금 수급자는 591만여명으로 수급자는 51.6%에 불과하다. 월평균 지급액은 53만4596원이고 가입기간이 20년 미만인 비율은 77.8%에 달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지난해 기준 40.4%로 OECD 국가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와 비교했을 때는 약 13배에 이른다고 한다. OECD는 최근 발표한 '한국 경제보고서'에서 우리나라 노인 빈곤을 완화할 대책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기초연금의 지급 한도와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게 윤 연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