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0.0℃
  • 구름조금고창 9.9℃
  • 구름많음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경제

개미들 누적 순매수 110조 돌파.. 매수 상위 종목, 삼성전자와 테슬라

URL복사

 

 

국내 주식 순매수 84조487억원...전체의 76.4% 점유 
해외시장, 코스닥 보다 더 사들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동학개미와 서학개미 등 개인투자자들의 투자가 지속되면서 국내외 주식 투자 규모가 1년새 110조원을 돌파했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를, 해외에서는 테슬라를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이달 26일까지 개인투자자들의 국내 및 해외주식 순매수액은 110조5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국내 주식 순매수 규모는 84조48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순매수액 중 76.4%에 달하는 규모다.

 

동학개미들은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에서 47조4906억원을 순매수했고, 코스닥에서는 16조3175억원을 사들여 한해동안 63조8081억원을 순매수했다.

 

이어 올해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7조6664억원, 코스닥에서 2조5742억원을 순매수해 총 20조2406억원을 사들였다. 한달이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벌써 지난해의 3분의 1의 자금 유입이 이어진 것이다.

 

동학개미들의 투자는 주로 삼성전자에 쏠렸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삼성전자 17조9259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삼성전자 우선주도 7조6668억원 담았다. 사실상 삼성전자에 대한 투자가 25조600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뒤이어 현대차(3조2892억원), 네이버(1조5838억원), SK하이닉스(1조5831억원) 등이 매수 상위 종목에 올랐다. 가장 많이 팔았던 종목은 LG화학(1조4953억원), 삼성전자(6257억원), 신풍제약(6228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5369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서학개미들의 활약도 상당하다. 지난해 21조8456억원(197억3412만달러)의 순매수가 있었으며 올해에는 4조1111억원(37억1549만달러)의 투자가 있었다. 지난해와 올해 순매수 규모가 코스닥 시장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해외 주식 가운데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역시 테슬라였다. 지난해 테슬라를 3조3204억원(30억171만달러) 순매수 한데 이어 올해에는 9525억원(8억6108만달러) 사들여 총 4조2000억원의 투자가 있었다.

 

뒤이어 애플이 지난해 9216억원(8억3317만달러), 올해 5310억원(4억8010만달러) 투자해 총 1조4500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현재 한국예탁결제원이 보관하고 있는 해외주식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은 테슬라(11조5177억원)이며 그 뒤를 이어 애플(3조9887억원), 아마존(2조187억원), 엔비디아(1조3058억원), 마이크로소프트(1조1226억원)으로 집계됐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나경원 "중도층도 내가 우위 자신", 오세훈 "정치 궤적 정체성 달라지지 않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후보 선출을 하루 앞둔 3일 '빅2'인 오세훈 전 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은 서로 자신의 승리를 확신하는 한편 이념 논쟁을 이어갔다. 나 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론조사에서 보면 제가 계속 상승세에 있고 중도층까지 확실하게 우세한 것으로 나와 제가 유리하다고 본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다만 당 경선 룰이 민주당 후보가 되길 바라는 분들까지 포함하기 때문에 그분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는 모르겠으나 그 분들 빼고는 압도적으로 이기는 걸로 나온다"면서 "우리당 후보를 뽑는데 사실 무작위 여론조사로 역선택을 열어두는 건 사실 비합리적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같은 방송에 나온 오 후보는 판세와 관련해 "초박빙이라 얘기해도 아마 틀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 후보는 이어 중도 확장성에선 자신이 우위라고 봤다. 오 후보는 시만 투표에서 중도 표를 얻기 위해 나 후보를 '강성 보수' 프레임에 묶는 전략을 구사해오고 있다. 오 후보는 이날 방송에서도 "나경원 후보가 중도층 표 얼마든지 얻을 수 있다고 하는데, 뭐 말씀이야 다 가능하지 않나"라면서 "누구를 만나고 누구를 영입하고 어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