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4.8℃
  • 구름조금서울 6.6℃
  • 구름많음대전 9.1℃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8.0℃
  • 흐림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8.2℃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4.5℃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조금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7.1℃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회

'비' 수도권에서 시작해 전국 확대 …황사 탓 미세먼지 나쁨

URL복사

 

 

오전부터 수도권·강원영서에 비 소식 
오후엔 충청·경북 등 전국으로 확대돼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금요일인 15일은 오전부터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부터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비가 그치고 난 후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다시 한번 추운 날씨가 찾아오겠다.

 

이날 기상청은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전(오전 6시~낮 12시)에 수도권과 강원영서에서 비가 시작되겠다"면서 "오후(낮 12시~오후 6시)에는 충청권내륙과 전라권내륙, 일부 경북북부내륙으로 확대되겠다"고 전했다.

 

이번 강수는 대부분 비로 내리겠으나 높은 산지는 기온이 낮아 비 또는 눈(강원산지는 눈)으로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는 수도권과 충청내륙에서 오후 3시부터 6시께, 그 밖의 지역은 밤 6시부터 자정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오전 6시부터 자정 사이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충북북부에서 5~10㎜를 오가겠다. 수도권과 충남권내륙, 충북남부, 경북북부내륙, 전라권내륙, 제주도, 울릉도, 독도에서는 5㎜ 미만의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오늘보다 4~9도 올라 강원영서와 일부 경북권내륙이 -5도 내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 다만 비가 끝나는 밤부터는 기온이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비가 시작되는 아침과 비가 끝나는 밤에 기온이 영하의 분포를 보이면서,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도로 위에 살얼음이 나타나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4~9도, 낮 최고기온은 7~17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도, 인천 2도, 수원 1도, 춘천 -4도, 강릉 1도, 청주 0도, 대전 -1도, 전주 4도, 광주 5도, 대구 1도, 부산 9도, 제주 8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10도, 춘천 8도, 강릉 14도, 청주 11도, 대전 12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대구 15도, 부산 15도, 제주 17도다.

 

미세먼지는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와 황사가 더해져 중서부지역과 일부 호남권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