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7.4℃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사회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맞나? 수도권 교회예배당 20→50명 허용..300석미만 안돼

URL복사

 

 

300석 미만은 현행대로 20명만 가능

정부, 교계 협의 후 결정

'비대면 예배' 원칙은 유지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정부와 기독교계가 오는 20일 주일 예배부터 수도권 교회 예배당 입장 허용 인원을 늘리는 것에 협의, 결정했다.

 

18일 한교총에 따르면 정부와 교계는 최근 정부와 7대 종단으로 이뤄진 '정부 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체'를 구성해 협의를 시도했다.

 

협의 결과 수도권 내 300석 이상 교회 예배당은 실내 입장 허용 인원을 현행 20명 미만에서 50명 미만으로 늘리고 300석 미만 수용 가능한 예배당은 지금처럼 20명 미만만 입장 가능하게 했다.

 

한교총은 이날 예배당 허용 인원 완화 방침을 담은 공문을 회원 교단에 발송했다.

 

한교총 공문에 따르면 수도권 소재 교회 비대면 예배는 영상제작을 위한 필수 인력으로 최소화해 실시한다.

 

예배실당 좌석수 기준에 따라 300석 이상은 50명 미만, 300석 미만은 20명 이내로 진행한다. 같은 교회 안에 다른 예배실이 있는 경우엔 300석 기준에 따라 중계 예배 진행이 가능하다.

 

한교총은 이와 관련,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방역당국은 교회에 대한 집합 제한을 유지하면서 실질적으론 (비대면 예배 제작) 영상 송출을 위한 인원 제한 20명을 50명 미만으로 완화해주는 조치를 통해 부분적으로 예배 인원을 확대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의를 위하여 핍박 받은 자의 복
누군가에게 핍박받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의를 위하여 핍박받는 것이 참되고 영원한 복이라 말씀하십니다. 마태복음 5:10에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라” 하셨지요. 이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의를 위하여 받는 핍박이란, 성도들이 의로우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고 진리와 선, 빛을 좇아 살 때 받는 핍박을 말합니다. 주님을 믿는다 하면서도 신앙생활을 바르게 하지 않고 적당히 타협하면 핍박을 받지 않습니다. 그러나 디모데후서 3:12에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핍박을 받으리라” 말씀하신 대로 하나님 말씀대로 살다 보면 어려움을 당하거나 애매히 핍박을 받기도 하지요. 이 세상은 어둠의 주관자인 원수 마귀 사단에게 속했기에 빛에 속한 하나님의 자녀들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에베소서 6:12에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 했습니다. 우리가 핍박 중에도 믿음으로 기뻐하고 감사하면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니 승리할 수 있습니다. 반면 지혜롭지 못하므로 핍박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