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9.1℃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8.6℃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2℃
  • 맑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4.7℃
  • 맑음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8.5℃
  • 맑음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7.6℃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경제청문회 제안하니 靑 반응 없어”

“與 추경만 되풀이… 靑 경제라인이 ‘빚더미 추경’ 답해야”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당정청(黨政靑)이 ‘경제청문회’ 제안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제청문회 제안이 과도한 요구인가”라며 “청와대가 만나자고 온 적이 있나”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재해·건전재정 추가경정예산(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려는 목적은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이라며 “경제 어렵다, 일자리 만들어야 한다, 하방(下方)리스크 대응이 이유라면 정책이 뭔지 국민 앞에 소상이 밝혀달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에서 정책청문회 하자고 요구하는 게 뭐가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경제실정이라는 말이 싫다면 경제청문회라 해도 좋다”며 “청와대 경제라인들이 나와서 답을 해달라는 게 과도한 요구인가”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그들이 추경으로 덮어야 할 경제실패가 백일하게 드러나는 게 두려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번 추경을 하면 3조6000억원이나 빚을 지게 된다. 빚더미 추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의지도 드러냈다. “지금 여당과 한국당은 정말 치열하게 국회정상화를 위해 논의를 지속 중”이라며 “대통령은 야당 탓하고 정무수석 등은 연일 국회를 조롱하고 있다. 대통령, 청와대가 전면에 서서 국회를 농락하고 야당을 조롱하는 하지하책(下之下策)을 쓰면서 실질적 물밑대화, 설득노력은 전혀 안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와의 접촉이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토론회 후 기자단에 “청와대가 야당에 진지하게 한 번이라도 국회 열자고 얘기한 적 있나, 패스트트랙 강행시켜 놓고 청와대 정무수석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번이라도 제1야당 원내대표를 만나자고 찾아온 적 있나”라며 “이런 청와대는 처음 봤다”고 개탄했다.







'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택시 인가 완료..상생형 플랫폼 될까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로부터 택시 인가를 받았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와 협력하는 서울형 플랫폼 택시의 첫 모델이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은 11일 "서울시-택시업계와의 상생 플랫폼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며 "타다 프리미엄의 새로운 이동시장에서 택시 기사는 더 나은 수익을, 이용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더 나은 이동을 경험할 것"이라고 밝혔다. VCNC는 이재웅 대표가 운영하는 쏘카의 자회사다. 타다는 현재 서울에서 진행 중인 시범 서비스를 이달 내 정식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다. 그동안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 업계의 반발, 서울시의 이행보증금 요구로 한차례 서비스 시작 시기가 미뤄졌었다. 이번 인가는 서울시의 입장 선회로 인가가 이뤄졌다. 서울시는 이행보증금을 받지 않는 대신 VCNC는 타다 프리미엄 요금을 티머니로 정산하기로 합의했다. 타다는 이용자와 택시기사를 연결해주는 플랫폼만 제공함으로써 수익을 공유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은 이용자 편익을 최우선으로 택시 서비스 향상과 고급이동시장 확대를 위한 택시업계와의 상생모델"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택시

나경원 “경제청문회 제안하니 靑 반응 없어”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당정청(黨政靑)이 ‘경제청문회’ 제안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경제청문회 제안이 과도한 요구인가”라며“청와대가 만나자고 온 적이 있나”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재해·건전재정 추가경정예산(추경) 긴급토론회에서“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려는 목적은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이라며“경제 어렵다, 일자리 만들어야 한다, 하방(下方)리스크 대응이 이유라면 정책이 뭔지 국민 앞에 소상이 밝혀달라”고 말했다. 그는“국회에서 정책청문회 하자고 요구하는 게 뭐가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경제실정이라는 말이 싫다면 경제청문회라 해도 좋다”며“청와대 경제라인들이 나와서 답을 해달라는 게 과도한 요구인가”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지금 그들이 추경으로 덮어야 할 경제실패가 백일하게 드러나는 게 두려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이번 추경을 하면 3조6000억원이나 빚을 지게 된다. 빚더미 추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의지도 드러냈다.“지금 여당과 한국당은 정말 치열하게 국회정상화를 위해 논의를 지속 중”이라며“대통령은 야당 탓하고 정무수석 등은 연일 국회를



만민중앙교회 ‘이스라엘 찬양 페스티벌’ 공연 큰 호응
[시사뉴스 김부삼 기자] 지난 8일 이스라엘 하이파 국제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이스라엘 크리스탈 찬양 페스티벌’ 공연에 만민중앙교회 예능위원회 공연팀이 초청받아 수준 높은 기독 문화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크리스탈 포럼(이스라엘 목회자협의회) 주최 ‘이스라엘 찬양 페스티벌’ 공연에는 하이파 마리나 부시장, 주 이스라엘 벨라루스 안드레 사돕스키대사 등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당회장 직무대행 이수진 목사는 축하 영상을 통해 “크리스탈 포럼과 홀로코스트 생존자후원연맹의 활발한 사역에 노고를 치하하고, 매년 훌륭한 페스티벌 행사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준 것에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예능위원회 소속 공연팀은 이날 공연에서 이스라엘 민속무용‧워쉽, 러시아어와 히브리어 찬양으로 수준 높은 기독 문화를 선보여 참석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하나님께 영광 돌렸다. 참석자들은 “마치 천국이 이 땅에 임한 것 같은 감동에 눈물이 났다”며 고백하는 등 찬양을 통해 많은 영혼이 새 힘과 위로를 받았다고 공연의 소감을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한국 공연팀 외에도 이스라엘 유명 복음가수인 조슈아 아론을 비롯해 여러 찬양팀들이 참가했으며 러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