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20.1℃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남영동 인권기념관 추진위, 경찰청인권센터 '이전' 촉구

"우리는 정부가 약속을 실천할 때까지 투쟁할 것"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남영동 대공분실 터 경찰청인권센터 이전 촉구 기자회견이 8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렸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남영동대공분실 인권기념관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소속 회원들'은 이날 경찰청 인권센터인 남영동 옛 대공분실을 시민단체가 운영할 수 있게 조치해줄 것을 촉구한 것.


현재, 경찰청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는 경찰이 관리하고 있다.


이에 추진위 측은 "박종철 열사 등의 역사적 의미를 살리기 위해선 관리의 주체가 경찰이 아닌 시민단체가 운영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역설했다.



추진위의 이은정 사무국 총무는 이날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은 남영동대공분실에서 당장 떠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아직도 시커먼 건물 붉은 방에, 물고문 전기고문으로 몸이 망가진 이들의 시퍼런 한이 얼어붙어 있는 곳, 남영동 대공분실이 여전히 경찰청의 관리를 받으며 그대로 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의 과정도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남영동대공분실인권기념과추진위로 모여 어렵게 되찾은 민주주의가 뒤로 후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은 바로 국가폭력의 증거 현장인 남영동대공분실을 보존하고 시민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했다. 이에 호응해 1월 중순 이철성 경찰청장은 '남영동 대공분실의 시민참여 위탁운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월에는 더 나아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운영방안을 3월 안에 결론 낼 수 있도록 하겠다, 6월항쟁 기념일 이전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했다. 그러나 3월과 4월이 가고 5월이 된 오늘 현재 남영동대공분실은 한 치도 바뀌지 않은 채 그대로이다. 진행상황이 궁금한 우리 추진위의 질의에 대해 경찰은 '협의가 진행 중이다, 결정된 바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그는 "우리는 오늘 답답한 관료주의 행정의 벽 앞에 서서 묻는다"며 "경찰은 우리가 영화 1987의 연희처럼 '이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라고 자조하며 제 풀에 물러서기를 원하는가. 우리는 결코 그럴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 추진위원들은 박종철과 김근태와 이한열과 차마 이름을 다 욀 수 없는 수많은 열사들의 뜻을 이어받은 투사들"이라며 "정부가 성실하게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정부가 약속을 실천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다. 봄이 왔어도 햇살이 비추지 않는 차가운 남영동대공분실을 우리들의 뜨거운 땀과 피로 녹여내고야 말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추진위는 최근 꾸준히 '남영동 대공분실 방문의날' 행사를 열고, 매주 화요일에는 남영동 옛 대공분실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