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2.4℃
  • 맑음강릉 26.4℃
  • 연무서울 23.4℃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20.8℃
  • 맑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24.9℃
  • 구름조금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국제

공화당이 공화당 텍사스주 하원, 주 법무장관 탄핵결의

URL복사

팩스턴 주법무장관 뇌물수수, 배임 등 혐의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7일(현지시간) 텍사스주의 공화당이 지배하고 있는 하원에서 같은 공화당 소속의 켄 팩스턴 주 법무장관의 탄핵안을 통과시켜 사상 초유의 같은 당 고위 관리 탄핵의 기록을 세웠다. 팩스턴 주 법무장관은 뇌물 수수, 배임 등의 혐의로 여러 해에 걸쳐서 스캔들과 범죄 혐의를 받아오면서도 보수파 법률가들의 스타로 떠올라 공직에 올랐던 인물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번 탄핵으로 팩스턴은 직무가 즉시 정지되며 앞으로 상원에서의 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공화당 소속인 그렉 애벗 텍사스주지사는 주 법무장관의 낙마로 인해 누군가 임시로 법무장관 대행을 임명해야 한다.

121대 23의 압도적인 표차로 낙마한 팩스턴은 공화당의 가장 열렬한 법조계 투사로 2020년 대선 후 대법원에 조 바이든대통령의 대선 승리 결과를 번복하라고 요구했던 인물이다.

하지만 팩스턴은 결국 텍사스주 정부의 200년 가까운 역사상 세 번째로 탄핵을 당해 물러난 현직 장관이 되었다.
 
60세의 팩스턴은 수 십명의 공화당 동료 당원들이 탄핵안에 찬성해 통과시킨 이후 이에 불복하고 자신의 사무실을 통해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종전 주장을 되풀이 했다.

 

그는 " 오늘 텍사스 하원에서 보여준 추악한 작태는 공정과 정의와는 거리가 먼 무도한 탄핵 음모임을 드러냈다.  이번 탄핵은 애초부터 정치적인 동기를 가진 엉터리 탄핵이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팩스턴은 공직을 이용해서 자기 정치자금을 댄 기부자에게 특혜를 준 혐의로 몇 년 째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아왔으며 그 와 별도로 2015년의 안보 사기 혐의로 기소된 상태로 이 역시 재판을 앞두고 있다.
 

공화당은 그의 혐의에 대해서 오랜 기간 침묵을 지키며 거리를 지켜왔지만, 이번 하원 탄핵안 표결에는 원내 85명의 공화당 하원의원들 가운데 60명과 데이드 펠란 하원의장이 모두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팩스턴에 대한 주하원 조사위원회 소속의 데이빗 스필러 공화당 의원은 " 누구도 법보다 상위에 있을 순 없다.  특히 텍사스주 정부의 고급 공무원이라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팩스턴 편의 의원들은 이번 조사위원회가 의회 멤버들이 아닌 고용한 전문 수사관들을 시켜 수사를 했다며 그들이 증인 심문을 맡은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 탄핵을 무효화 하라고 주장했다.  또 수사요원들 가운데 민주당 대선 예비선거에서 투표한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탄핵이 무효라고 했지만 수사결과와 증거를 재검토할 시간이 너무 없어서 효력이 없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팩스턴은 하원 탄핵 즉시 업무가 정지돼 상원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다.  최종 파면은 상원에서 3분의 2의 탄핵찬성이 이뤄져야 한다.  상원에는 팩스턴의 부인 앤젤라도 의원으로 재직 중이다. 
 
27일 하원 표결 직전에 트럼프 전 대통령과 테드 크루즈 텍사스 상원의원은 팩스턴을 비호하면서 이번 탄핵은 졸렬한 희극이며 팩스턴 법무장관의 법적 문제는 법원의 심판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 트루스 소셜의 계정에 "켄 팩스턴을 석방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하원의 공화당의원들이 계속해서 탄핵을 추진할 경우 나는 당신들과 싸우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시민국악강좌 ‘남산 율방’ 진행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오는 6월 1일부터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11시, 16시에 2024 시민국악강좌 ‘남산 율방’이 진행된다 2024 시민국악강좌 ‘남산 율방’은 서울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두 가지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양육자와 자녀에게 전통예술을 배워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양육자를 위한 프로그램으로는 한옥 건물인 서울남산국악당 체험실에서 진행되는 국악 렉처 콘서트가 있다. 남산골의 풍류방을 재현한 해당 프로그램은 가까이에서 전통예술가의 공연과 강연을 관람하고 예술가와 직접 소통하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사회는 ‘남산 율방’의 윤중강 예술감독이 맡으며, 정민아(가야금·노래), 황재인(해금·작곡), 권효창(연희·타악)이 함께 한다. 자녀를 위한 전통놀이체험은 강인숙 전통놀이 전문 강사가 진행한다. 서울남산국악당 연습실에서 ‘잠자리 꽁꽁’, ‘달팽이 집을 지읍시다’, ‘남생아 놀아라’와 같은 전래동요와 ‘비사치기’, ‘고누놀이’, ‘대문놀이’, ‘산가지’ 등의 전통놀이를 배울 수 있다. 윤중강 예술감독은 “아이들을 키우느라 애쓰신 양육자 여러분이 율방을 찾아온 율객(律客)이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