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3.21 (화)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13.1℃
  • 흐림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14.0℃
  • 흐림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2.8℃
  • 제주 13.5℃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문화

KBS관현악단 공연 '해설이 있는 오페라 콘서트'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KBS는 오는 2월 9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여의도 KBS홀에서 <2023 시청자 감사음악회> 2월 KBS관현악단 공연 ‘해설이 있는 오페라 콘서트’를 개최한다.

<시청자 감사음악회>는 KBS가 KBS교향악단, KBS국악관현악단, KBS관현악단과 함께 시청자들에게 클래식, 팝, 재즈, 국악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면서 공연의 문턱을 낮추고자 매달 여의도 KBS홀과 KBS아트홀에서 마련하고 있는 음악회이다.

2023년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2월의 음악회에서는 KBS관현악단 단장 박상현이 지휘를 맡고, 소프라노 박지홍, 테너 하만택, 그리고 베이스 함석헌이 협연자로 나선다. 

소프라노 박지홍은 연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현재 서울시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등다수의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하고 정기음악회와 오케스트라 등 다수의 협연으로 활동 중이다. 테너 하만택은 경희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스페인, 벨기에 국제 콩쿨 등 다수 우승했으며 현재 유럽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다. 그리고 베이스 함석헌은 단국대학교를 졸업하고 국립오페라단을 거쳐 현재 인천 계양구 예술 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프로그램으로는 오페라 ‘윌리엄 텔’ 서곡을 시작으로 Ah! fors’e lui "춘희" 아! 그이인가?, 오페라 ‘돈 지오반니’ 서곡, Chiedi all’aura lusinghiera "사랑의 묘약" 산들거리는 바람에게 물어보세요, Voglio dire "사랑의 묘약" 이중창, O sole mio 등 다양한 음악을 선보인다.

성악가 출신의 박상현 지휘자와 소프라노 박지홍, 테너 하만택, 베이스 함석헌으로 구성된 협연자 그리고 KBS의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에서 음악의 깊이를 더하고 있는 KBS관현악단의 연주를 방송을 넘어 더 가까이서 만날 수 있다는 점이 기대를 모은다.

KBS관현악단이 준비한 이번 시청자 감사음악회 공연의 관람 신청은 KBS홈페이지 내 이벤트·방청(event.kbs.co.kr) 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임이자, “개편안, 주69시간 근무는 왜곡된 프레임...현 체계로도 가능”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임이자 의원은 21일 정부가 추진 중인 근로시간 개편안 논란에 대해 “주69시간 근무는 왜곡된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를 맡고 있는 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 현재의 근로기준법에 돼 있는 근로시간 체계로 봐도 69시간은 하도록 돼 있지만 그렇게 하는 회사들이 거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장근로 시간에 대한 상한 캡을 씌우는 것에 대해서는 “법으로 이걸 캡을 씌운다 아니다는 얘기할 수가 없다”고 일단 선을 그었다. 임 의원은 “입법 예고대로 간다면 일단 근로자 대표가 서면 합의를 해줘야 되고, 그다음에 노동자가 동의를 해야만 할 수 있다는 그런 장치가 돼 있다”며 “시간에 대해서는 노사가 정할 부분이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과로 노동과 관련해 두 가지 장치를 해놓았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하나는 지금 있는 탄력적 근로시간이나 선택적 근로시간 같은 경우 근로자 대표와 서면 합의만 하면 할 수 있도록 돼 있지만 여기에서는 노동자 동의가 반드시 있어야 된다”는 점과 “만약 (사측이) 노동자에게 강요할 경우 악용 사례를 신고할 수 있도록 그

경제

더보기
하나증권 "LG생활건강, 대중국 매출 감소 이익 추정치 하향 불가피... 목표가 ↓"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하나증권은 21일 LG생활건강에 대해 대중국 매출 감소로 이익 추정치 하향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76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박은정 하나증권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의 1분기 실적은 연결 매출 1조7000억원, 영업이익 1443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18% 하회할 전망"이라며 "대중국 매출 감소로 화장품 부문 이익 추정치 하향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진 요인은 3가지로 판단한다"면서 "면세 채널의 송객 수수료 근절 기조로 따이공 수요가 전반적으로 급감한 점, 중국의 리오프닝 과도기로 현지 소비가 3월이 되서야 집중 되기 시작한 점, 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따른 LG생활건강의 소극적 마케팅 기조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의 대중 수요는 화장품 매출의 55%를 차지한다. 대부분 후 매출로 전사 화장품 마진 대비 2배 이상 높을 것으로 본다"며 "지난해 40% 가까이 감소하며 이익 체력이 급감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중 수요 위축의 삼부능선은 넘긴 것으로 판단한다. 면세시장이 1월을 저점으로 2월, 3월, 개선 흐름이며 2분기부터 면세는 따이공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국가산단조성사업에 인재양성 계획은 없나…부처간 엇박자 눈에 보여
정부는 지난 15일 경기도 용인에 세계 최대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전국에 15개 국가첨단산업단지를 새롭게 지정해 반도체·미래차·우주산업 등을 집중 육성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해 5대 핵심분야 22개 신기술을 집중 육성키로 한 국정과제 수행의 일환으로 이번 국가산단 지정은 역대 정부에서 지정한 산단 중 최대 규모다. 정부의 계획에 따르면 2026년까지 550조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총 1천200만평(4천76만㎡)규모 부지에 반도체(340조원), 디스플레이(62조원), 이차전지(39조원), 바이오(13조원), 미래차(95조원), 로봇(1조7천억원) 등 6대 국가첨단산업벨트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경기권에서는 용인 일대, 충청권에서는 대전·천안·청주·홍성이, 호남권에선 광주, 고흥, 익산, 완주, 경남권에서는 창원, 대구·경북권은 대구, 안동, 경주, 울진, 강원권에서는 강릉에 각 분야별 국가산단을 조성키로 했다. 기존 국가산단은 중앙정부 주도로 입지를 선정하고 개발했지만, 이번에는 지역에서 특화산업과 연계해 후보지를 제안한 게 특징이다. 산단 지정을 발표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방과 기업의 제안을 바탕으로 정부는 민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