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8.6℃
  • 구름조금서울 4.7℃
  • 맑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4.5℃
  • 맑음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12.4℃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2.8℃
  • 구름조금강화 3.1℃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12.1℃
  • 구름조금거제 13.6℃
기상청 제공

자동차

벤츠 S580·테슬라 모델3 등 수입차 1만1958대 리콜

URL복사

지프·BMW·바이크코리아 등 19개 차종
토요타·테슬라·폭스바겐에는 과징금도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테슬라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바이크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총 19개 차종 1만1958대에서 발견된 제작결함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S580 4MATIC 등 8개 차종 7598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

 

해당 차량은 후방 전기신호 제어장치(Rear SAM)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차량 시동시 장치가 정상적으로 초기화되지 않는 현상이 발생했다. 무상 수리는 오는 13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시에나 하이브리드 2WD 등 2개 차종 1789대(판매이전 포함)에 대해서도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 이 차량은 브레이크 작동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자동차안정성제어장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등의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12일부터 한국토요타자동차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모델3 1254대(판매이전 포함)도 터치스크린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해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 해당 차량은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특정 상황(트랙 모드 사용 시)시 화면에 차량 속도 단위가 표시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무상 수리는 오는 13일부터 실시되며 개선된 소프트웨어로 원격 자동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지프 그랜드체로키 814대는 엔진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엔진 회전수가 엔진 제어장치에 정상적으로 전달되지 않는 오류가 발생해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이 차량은 지난 6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iX xDrive40 등 4개 차종 328대(판매이전 포함)는 에어백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해 수입사가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지난 4일부터 비엠더블유코리아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벤틀리 벤테이가 V8 151대(판매이전 포함)는 뒷좌석 시트레일 멈춤 장치가 설치되지 않는 등의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16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점검 후 부품 설치)를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바이크 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트라이엄프 Speed Triple 1200RS 등 2개 이륜 차종 24대(판매이전 포함)는 뒤 브레이크 디스크 고정 볼트 풀림방지제의 내구성 부족으로 지속 운행 시 디스크가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제동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17일부터 바이크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 자동차 소유자에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안내할 예정이며 결함시정 전 소유주가 자동차를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검찰, 前군포시장 비서실장 압수수색…'취업 특혜' 의혹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CJ그룹 계열사 한국복합물류 임원으로 정치인의 주변인들이 취업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군포시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경기 군포시장의 비서실장 출신 정모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군포시 사무실, 관계자들의 주거지 등이 포함됐다. 검찰은 우선 한국복합물류에서 한 전 시장 재임 기간(2018∼2022년) 동안 취업 특혜가 발생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한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2020년 4월 총선에서 낙선한 뒤 같은 해 8월부터 1년간 이 회사의 상근고문으로 일하면서, 별다른 업무 없이 1억여원의 임금을 받아간 것으로 알려져 취업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최근 출국금지 조처까지 내려진 상황이다. 검찰은 한국복합물류가 군포시 소재인 것에 따라 전 군포시장의 개입 여부 등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검찰의 수사는 이 전 부총장을 넘어 지역 토착 비리 의혹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한국복합물류는 CJ대한통운 자회사이지만, 국토교통부 부지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