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4℃
  • 구름많음강릉 18.5℃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9.5℃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0.0℃
  • 흐림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2019 서울시 행정사무감사 우수의원① 강동길 시의원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공동 선정]

행정자치위원회·더불어민주당·성북3
“청소년은 우리의 미래, 학교 밖 청소년들에 관심 가져야”
청소년 지원 정책 확대, 시민단체 관리 방안 개선

URL복사

행정사무감사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업무 전반에 대한 실태를 파악해 잘못된 점을 시정·건의하고, 주요사업 예산낭비 사례를 지적해 시민생활 편익 향상을 도모하는 의정활동이다.

 

서울시의회는 지난해 114일부터 17일까지 14일간 상임위원회별로 서울시, 직속기관, 공기업, 산하기관 등 247개 기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시정처리 요구사항 1,835, 건의사항 760, 자료 제출 요구 등 기타 1,337건을 지적했다.

 

창간 32년 정론(正論) 외길을 걸어온 <시사뉴스><수도권일보>‘2019 서울시 행정사무감사 우수의원’ 22을 선정했다.

 

우수의원은 행정감사 기간 시의원들의 감사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 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시민생활에 대한 심도 깊은 질의와 정책 대안 제시, 현안 해결에 앞장서고 시민의 알권리를 충족했는지 등이 주요 기준이 됐다.


 



[시사뉴스 김형석 이장혁 박상현 오승환 유한태 기자] 강동길 (시의원행정자치위원회·더불어민주당·성북3)은 서울민주주의위원회·청년청 등 민간위탁 단체가 특정 시민단체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실태를 지적하고, 관리

방안을 모색하며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자치구 마을생태계 조성사업의 경상보조금이 자치구마다 차이가 큰 점을 지적하고 운영 형태 개선을 촉구했다.

 

가출청소년과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지원 조례도 제정했다.

 

저소득·고학력의 청년 니트(NEET;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청년 무직자)족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학교 밖 청소년 관련 예산 지원을 요구하고 관련 종사자의 처우개선도 강조했다.

 

서울시 자원봉사센터 상반기 주요사업추진 실적이 저조한 것을 질타하고 자치구 기술직 공무원의 통합인사관리에 따른 승진적체, 인사고가 문제를 개선했다.

 

서울광장 무단사용에 대한 변상금 부과기준을 현실에 맞게 변경할 것을 촉구했다.

 

10대 서울특별시의회 누구보다 빛났던 22을 소개한다.(가나다순) 2020년에도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적극 매진하길 바라며.

 


강동길(더불어민주당 / 성북3) 권영희(더불어민주당 / 비례) 김경영(더불어민주당 / 서초2) 김상진(더불어민주당 / 송파2) 김종무(더불어민주당 / 강동2) 김태호(더불어민주당 / 강남4) 김호평(더불어민주당 / 광진3) 김화숙(더불어민주당 / 비례) 노식래(더불어민주당 / 용산2) 문병훈(더불어민주당 / 서초3) 문장길(더불어민주당 / 강서2) 박상구(더불어민주당 / 강서1) 박순규(더불어민주당 / 중구1) 봉양순(더불어민주당 / 노원3)

여명(자유한국당 / 비례)

오중석(더불어민주당 / 동대문2) 오현정(더불어민주당 / 광진2) 이광성(더불어민주당 / 강서5) 이동현(더불어민주당 / 성동1) 임종국(더불어민주당 / 종로2) 최선(더불어민주당 / 강북3) 최영주(더불어민주당 / 강남3)



관련기사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