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18.1℃
  • 맑음서울 20.0℃
  • 흐림대전 20.5℃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4℃
  • 맑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20.2℃
  • 흐림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사회

2019 서울시 행정사무감사 우수의원⑪ 문장길 시의원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공동 선정]

도시안전건설위원회·더불어민주당·강서2
“시민의 안전은 어떤 정책보다 우선”
시정처리요구사항 178건, 건의사항 20건, 기타(자료제출) 57건 등 시정·건의사항 총 255건

행정사무감사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업무 전반에 대한 실태를 파악해 잘못된 점을 시정·건의하고, 주요사업 예산낭비 사례를 지적해 시민생활 편익 향상을 도모하는 의정활동이다.

 

서울시의회는 지난해 114일부터 17일까지 14일간 상임위원회별로 서울시, 직속기관, 공기업, 산하기관 등 247개 기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시정처리 요구사항 1,835, 건의사항 760, 자료 제출 요구 등 기타 1,337건을 지적했다.

 

창간 32년 정론(正論) 외길을 걸어온 <시사뉴스><수도권일보>‘2019 서울시 행정사무감사 우수의원’ 22을 선정했다.

 

우수의원은 행정감사 기간 시의원들의 감사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 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시민생활에 대한 심도 깊은 질의와 정책 대안 제시, 현안 해결에 앞장서고 시민의 알권리를 충족했는지 등이 주요 기준이 됐다.


 


[시사뉴스 김형석 이장혁 박상현 오승환 유한태 기자] 문장길 시의원(도시안전건설위원회·더불어민주당·강서2)은 타 의원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서울시의 위법·부당한 행정을 지적하는 등 시정처리요구사항 12, 건의사항 6, 기타(자료제출) 3건 등 총21건의 시정 및 건의사항을 제시하며 시민편익 증진과 시정 발전에 앞장섰다.

 

백년다리조성으로 인한 보행자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개선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중증응급환자의 재이송 문제에 대해선 병원간 연계시스템 구축을 제안하고 신곡수중보 개방에 대해선 주민의견 수렴을 적극 요청했다.

 

10대 서울특별시의회 누구보다 빛났던 22을 소개한다.(가나다순) 2020년에도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적극 매진하길 바라며.

 


강동길(더불어민주당 / 성북3) 권영희(더불어민주당 / 비례) 김경영(더불어민주당 / 서초2) 김상진(더불어민주당 / 송파2) 김종무(더불어민주당 / 강동2) 김태호(더불어민주당 / 강남4) 김호평(더불어민주당 / 광진3) 김화숙(더불어민주당 / 비례) 노식래(더불어민주당 / 용산2) 문병훈(더불어민주당 / 서초3) 문장길(더불어민주당 / 강서2) 박상구(더불어민주당 / 강서1) 박순규(더불어민주당 / 중구1) 봉양순(더불어민주당 / 노원3)

여명(자유한국당 / 비례)

오중석(더불어민주당 / 동대문2) 오현정(더불어민주당 / 광진2) 이광성(더불어민주당 / 강서5) 이동현(더불어민주당 / 성동1) 임종국(더불어민주당 / 종로2) 최선(더불어민주당 / 강북3) 최영주(더불어민주당 / 강남3)

관련기사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