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13.2℃
  • 구름많음서울 16.1℃
  • 맑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15.7℃
  • 흐림부산 11.7℃
  • 구름조금고창 13.4℃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신동헌 광주시장 인터뷰⑨ 농촌이 살아야 도시도 산다 [신PD 연출 市政다큐 <오직 광주, 시민과 함께> 흥행 비결]

“농산물직거래장터 같은 건, 수도 없이 해봤던 거라 광주시에서 실행하는 게 어렵지 않았어요. 경험이 자신감을 만들어 주었죠.”



PD 시절 맛따라 길따라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녔다. 농촌경제와 농업경영인을 위한 알찬 정보를 취재하고 혁신 방안을 모색 했다. 세계의 지금을 취재하며 한국의 미래를 제시했다. 지금은 고향 광주를 무대로 시정(市政)을 연출하고 있다. 신 시장은 광주에서 작은거인으로 불린다. 작은데 왜 거인이라 할까? 우리가 만난 신 시장은 확실히 키보다 훨씬 큰 사람이었다.


 

[시사뉴스 윤재갑 박상현 김형석 오승환 이장혁 기자] “PD 시절 쇼나 드라마보다는 교양이나 다큐가 적성에 맞았던 것 같아요. 이곳 광주에서 어린 시절을 보낼 때부터 농업에 대한 추억이 많아 농촌에 관련된 프로그램을 많이 했어요. 농업에 경영을 불어넣기 위해 <농업도 경영이다>같은 프로그램도 만들었지요. 당시만 하더라도 농업이 주먹구구식이었거든요.”

 

농업인들의 위상을 만들어주기 위해 농업경영인이라는 용어를 처음 작명한 것도 신 시장이다.

 

요즘은 흔히 사용하는 체험프로그램이라는 말도 그가 처음 만들었다.

 



어려운 농촌에 에너지를 조금이나마 넣어주는 농업 쪽 프로그램 제작을 많이 했어요. 농민들을 많이 만나다 보니 그들을 이해할 수 있게 됐어요. ‘농산물직거래장터같은 건, 수도 없이 해봤던 거라 광주시에서 실행하는 게 어렵지 않았어요. 경험이 자신감을 만들어 주었죠.”

 

하지만 2018년 취임 후 자연채 행복 밥상 문화축제를 열자고 아이디어를 냈을 땐 시청 직원들 상당수가 반대했다.

 

직원들도 잘 이해하지 못하는데 지역사회는 말할 것도 없었다.

 



특정 상품만 팔아주는 게 아니냐?”며 오해하는 언론도 있었다.

 

밀어붙였죠. 실제로 해보니까 인산인해를 이뤘고 국회의원들까지 찾아와 최고의 축제라고 극찬했어요. ‘행복을 주제로 한 축제는 전 세계 딱 한 곳, 경기광주밖에 없었으니까요. 농촌 축제에 행복이란 가치가 더해져 성공할 수 있었죠.”

 

PD를 시작하고 처음 쓴 책 PD도 언젠가는 농촌 간다는 한 달에 5,000 권씩 팔리는 베스트셀러가 됐다. “그만큼 농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갈망이 컸던 거죠.”

 


<계속>


관련기사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셧다운' 줄줄이 연장...생산차질 어쩌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해외 생산기지의 '셧다운 기간'이 줄줄이 길어진다. 1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과 브라질 등 현대·기아차 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셧다운 기간을 연장한 것에 이어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셧다운도 연장됐다. 지난달 23일 셧다운된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은 지난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정부 방침에 따라 이를 2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월 28일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도 6일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대통령령에 따른 휴무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정하면서 가동 재개 시점도 연장됐다. 미국과 브라질, 인도도 셧다운 기간이 길어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은 오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당초 기아차 셧다운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였다. 3월 18일부터 10일까지 하기로 했던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은 오는 5월 1일까지로 연장됐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연산 35만대 규모이기에 이번 중단으로 4만대 이상 생산 차질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선 지난 6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셧다운' 줄줄이 연장...생산차질 어쩌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해외 생산기지의 '셧다운 기간'이 줄줄이 길어진다. 1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과 브라질 등 현대·기아차 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셧다운 기간을 연장한 것에 이어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셧다운도 연장됐다. 지난달 23일 셧다운된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은 지난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정부 방침에 따라 이를 2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월 28일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도 6일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대통령령에 따른 휴무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정하면서 가동 재개 시점도 연장됐다. 미국과 브라질, 인도도 셧다운 기간이 길어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은 오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당초 기아차 셧다운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였다. 3월 18일부터 10일까지 하기로 했던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은 오는 5월 1일까지로 연장됐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연산 35만대 규모이기에 이번 중단으로 4만대 이상 생산 차질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선 지난 6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