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9.0℃
  • 서울 18.9℃
  • 흐림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6.9℃
  • 맑음제주 21.4℃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4.5℃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평택경찰서,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민간인 감사장·보상금 수여

URL복사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평택경찰서(총경 박정웅)는  11일 14:00경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유공자 A씨에게 감사장과 감사패, 보상금을 전달했다.

 

A씨는 지난 7월 18일 “싼 이자로 대출해 줄테니 기존에 있는 대출금을 갚아야 한다.”는 BNK캐피탈 직원 사칭에 속은 피해자가 현금 3,868만원을 보이스피싱 수거책에게 전달하자 이를 수상히 여기고 112에 신고하여 범인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A씨는 피해자가“현금을 찾아서 쇼핑백에 넣어 놓았다”는 말을 하는 것을 우연히 듣고, 보이스피싱이 의심되어 유심히 관찰하였다.

 

피해자가 누군가를 만나 돈을 전달하자 112에 신고하여 돈을 받아간 사람의 인상착의를 알려주었고,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하여 확인하니 돈을 건네 받은 사람은 보이스피싱 수거책이었다. A씨의 신고로 3,868만 원의 피해를 예방 할 수 있었다.

 

박정웅 평택경찰서장은 “전화금융사기는 범인이 검거되더라도 해외 등 송금으로 피해금 회수가 어렵고, 수법도 다양화되고 있어 시민들의 적극적인 예방 활동 동참과 범인검거에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며 신속하게 도움을 주신것에 대하여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검찰, 금융기관 등 관공서나 가족·지인을 사칭하며 어떤 명목이든 돈을 요구하는 전화나 문자는 전화금융사기를 꼭 의심해야한다며 시민들이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이재명, 대선 후 첫 대면…악수만 대화는 없어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군의날 74주년 행사에서 대선 후 처음 마주했다. 지난 3월 대선 당시 TV토론에서 만난 이후 7개월 만이다. 정부·여당과 민주당은 최근 윤 대통령의 순방을 놓고 강대강 대치 국면을 빚고 있어 두 사람의 대면에 관심이 쏠린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대면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이뤄졌다. 두 사람 모두 대선 후보였던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사열을 마친 후 내빈들과 인사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와도 악수를 나눴다. 짧은 순간이었으며 대화가 오갈 정도는 아니었고, 이후에도 별도 대화시간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는 최근 불거진 윤 대통령 사적 발언과 관련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는가. 욕을 했지 않는가. 적절하지 않은 말을 했지 않는가"라며 "잘못을 했다고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책임을 묻겠다,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말을 쉽게 내뱉을 수 있나.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갖고 있다. "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은 이번 순방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며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의결해 대통령실에 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