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8℃
  • 흐림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많음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9℃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푹 자도 축 처진다면? 미량영양소로 환절기 건강 지키세요

URL복사

‘분자교정의학’ 기초 오쏘몰 이뮨 눈길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복합 비타민 제제 ‘오쏘몰 이뮨’을 향한 관심이 꺾이지 않는 추세다. 오쏘몰 이뮨의 눈부신 성장은 직접 먹어본 소비자들로부터 촉발된 입소문에서 기인한다. 환절기 시즌이면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오쏘몰 이뮨 인증글이 잇따른다. 컨디션이 축 처지기 쉬운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는 ‘비밀병기’로 통한다. 여타 제품과 다른 양상으로 시장을 점유해온 오쏘몰 이뮨의 인기 비결을 살펴봤다.

 

들쭉날쭉 컨디션, 필요한 영양 정확히 채워야

 

매년 환절기에는 고함량 비타민C를 찾는 이들이 많아진다. 아침, 저녁으로 옷깃을 여미고 한낮에는 몰아치는 졸음과 사투를 벌이는 날들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환절기엔 메마르는 호흡기 점막으로 인해 감염 질환에 취약해지고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체내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오쏘몰 이뮨에 담긴 비타민C 1000㎎과 비타민A·B·E·K, 아연·셀레늄·엽산 등 18가지의 미량영양소는 다른 멀티비타민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성분이다. 그렇다면 오쏘몰 이뮨이 갖는 독보적인 차별점은 어디에 있을까.

 

브랜드명에서 추론할 수 있듯 오쏘몰 이뮨은 두 차례나 노벨상을 수상한 라이너스 폴링 박사의 분자교정의학(Orthmolecular medicine)을 기초로 설계됐다. ‘ortho’는 ‘정확한’, ‘올바른’이라는 뜻의 그리스어, ‘molecular’는 ‘분자’라는 뜻이다. 우리 몸에 분자 단위로 흡수되는 미량영양소를 정확히 파악하고 보충함으로써 건강을 유지한다는 의미다. 특히 동아제약에서 정식으로 국내에 출시하는 제품은 한국인 몸의 특성 및 식이 행태를 반영해 추가적인 성분 강화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미량영양소 연구의 결정체, 이중복합제형으로 누려요

 

비타민·미네랄 등 미량영양소는 탄수화물·단백질·지방 등 거대영양소의 흡수를 돕고, 세포 기능을 조절한다.

 

‘미량’이라는 단어로 인해 몸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 오해하는 이들도 있지만 결핍 시 피로, 골다공증, 빈혈 등의 위험을 높이는 등 삶의 질을 뚝 떨어뜨리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미량영양소는 단일 성분보다 여러 가지를 복합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단일 성분만으로는 작용 범위가 제한적이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성분들을 함께 섭취해야 균형 있는 몸 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성분 조합을 가졌더라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한다면 무용지물이다. 오쏘몰 이뮨이 두 알의 정제와 액상으로 설계된 이유다. 과학적 근거 아래 검증된 품질을 선보인다는 오쏘몰의 철학을 옅볼 수 있는 대목이다. 흰 정제에는 요오드가 노란 정제에는 철·판토텐산·엽산을, 묵직한 액상 포뮬러에는 비타민C를 비롯한 비타민·미네랄 14종을 담았다. 액상과 두 알의 정제를 한 번에 섭취하면 충분해서 별도로 물을 챙길 필요 없이 영양을 챙길 수 있다. 바쁜 일과 중 손쉽게 건강을 챙기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게 된 배경이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우주·반도체 등 5대 분야 '전략적 인재 양성'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가 전략적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를 열고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반도체 등 첨단소재, 디지털,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인재양성 전략회의는 지난해 7월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 방안을 통해 설치를 예고했던 민관 협의체로 중앙 정부와 지역, 민간이 협업해 체계적인 인재양성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점검, 관리할 예정이다. 의장은 대통령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이 각각 정부와 민간 측 공동 부의장을 맡고, 의장단을 비롯해 교육·산업·연구 전문가 등 총 28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이날 교육부가 발표한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은 '지역을 살리는 인재, 인재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항공·우주·미래모빌리티 ▲바이오헬스 ▲첨단부품·소재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향후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할 핵심 분야 5개를 비롯해 3대 전략, 10개 과제를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과제 포함 여부 등 정책의 일관성, 인력수급 전망을 고려한 시급성, 국제표준을 감안해 도출했다. 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