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유통

신세계까사 ‘굳닷컴’, ‘더 있어 보이는 홈술•홈바’ 기획전 진행

URL복사

위스키 열풍 타고 홈텐딩•홈바 등 분위기 있는 공간 인테리어 관심도 증가
홈술족 위한 프리미엄 식기, 음향기기 등 홈바 인테리어 용품 최대 60% 할인

 

[시사뉴스 이용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 문화’와 MZ세대를 중심으로 취향에 맞게 나만의 레시피로 술을 만들어 마시는 ‘믹솔로지(Mixology) 트렌드’의 영향으로 위스키 열풍이 일면서 홈텐딩(Home+Bartending)과 홈바(Home+Bar)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레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신세계그룹의 대표 리빙&라이프스타일 기업 ㈜신세계까사(SHINSEGAE CASA)는 홈술·홈바 인기에 힘입어 내달 7일까지 라이프스타일 쇼핑 플랫폼 ‘굳닷컴’에서 ‘더 있어 보이는 홈술·홈바’ 기획전을 진행, 홈술족들의 로망인 홈바를 완성시켜 줄 다양한 인테리어 아이템을 제안하고 할인 판매한다.

 

  ‘빈토리오’, ‘나흐트만’, ‘엘에스에이’ 등 술의 향과 풍미를 높여 줄 글로벌 글라스 브랜드의 술잔을 제안하고 최대 57% 할인 판매한다. 위스키의 잔향을 오래 즐길 수 있는 글라스잔부터 톡톡 터지는 탄산을 감상할 수 있는 샴페인잔, 부드럽게 스월링하기 좋은 와인잔 등 주류에 맞는 다양한 전용 술잔을 선보인다.

 

 전문가 느낌을 더할 수 있는 홈바 아이템과 라운지 바에 와 있는 듯한 안주 플레이팅을 연출할 수 있는 테이블웨어도 최대 53%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까사미아’, ‘알레시’, ‘모노뜨’, ’페블리’ 등 인기 브랜드의 와인 디캔더, 와인랙, 위스키 스톤, 얼음 버킷, 트레이, 치즈보드, 플레이팅 보드 등을 준비했다.

 

 이와 함께 분위기 있는 홈바를 만들어 줄 조명과 음향기기, 수납가구도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레트로한 감성의 LP턴테이블과 풍부한 음향을 내 줄 스피커, 감각적인 무드를 연출할 수 있는 조명, 고급스러운 와인 수납장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신세계까사 관계자는 “MZ세대를 중심으로 홈텐딩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나만의 취향과 개성이 담긴 공간에서 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이번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주목도가 높은 핫한 트렌드와 아이템을 선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공정위, 가맹사업법 개정안 본회의 직회부에 "관련 산업 위축될 우려"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가맹사업법 개정안 본회의 직회부 안을 단독 처리한 데 대해 "관련 산업이 위축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홍선 공정위 부위원장은 23일 세종정부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수 점주단체가 반복적으로 협의를 요청해 가맹본부 부담이 지나치게 많아질 수 있고, 이는 협의절차 형식화를 초래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사이 갈등 심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부위원장은 "개정안에 따르면 가맹점주 단체 중 가장 많은 가맹점주가 소속된 단체에 대해 우선 협상하게 돼있지만 해당 협상이 끝나면 다음 가맹점주 단체도 요청할 수 있는 구조"라며 "우선 협상 대상 단체도 여러 주제에 대해 계속 협상을 요청할 수 있어 가맹본부 부담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체 등록 요건이 가입된 가맹점주 숫자 혹은 비율 중 하나만 충족하게 돼있다"며 "수많은 가맹단체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여러 번 협의를 요청할 수 있기 때문에 가맹본부의 영업이 지나치게 위축될 수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특히 "총 매출액이 10억원 이하인 가맹본부가 66.4%나 되는데 소규모, 혹은 중소기업에 해당하는 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한 리더는 용장 지장 아닌 소통 능력 갖춘 덕장이어야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오전 용산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참패한 4·10 총선 결과에 대해 “취임 후 2년 동안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 모자랐다”며 열심히 했지만 결과가 미흡했다는 식으로 말했다. 총선 참패에 대한 사과나 유감 표명은 없었고, 192석을 차지한 야당을 향한 대화나 회담 제안 등이 없어 야당으로부터 대통령은 하나도 변한 게 없고 불통대통령이라는 이미지만 강화시켰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 여당의 총선 참패는 한마디로 소통부재(疏通不在)와 용장 지장 스타일의 통치방식에서 비롯된 참사라고 평가할 수 있다. 돌이켜보면 윤석열정부는 출범 2개월만인 2022년 7월부터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였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았다. 윤정부 출범하자마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 이탈의 이유는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