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12.11 (월)

  • 흐림동두천 8.8℃
  • 흐림강릉 10.8℃
  • 흐림서울 12.1℃
  • 흐림대전 14.6℃
  • 흐림대구 12.3℃
  • 흐림울산 11.0℃
  • 광주 15.9℃
  • 흐림부산 13.7℃
  • 흐림고창 12.4℃
  • 제주 16.4℃
  • 흐림강화 9.6℃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4차산업

넷마블 "김남국 의원에 MBX 토큰 사전 정보 제공한 사실 일체 없다" 반박

URL복사

김남국 의원 MBX 투자 논란 관련 입장문
사전정보 제공 의혹에 "상장 계획 작년 1분기 이미 공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넷마블이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가상자산 마브렉스(MBX) 토큰에 대한 사전 정보를 제공 받아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남국 의원을 포함해 어느 누구에게도 사전 정보를 제공한 사실이 일체 없다"라고 반박했다.

넷마블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MBX 코인과 관련된 최근의 언론보도에 대해 김남국 의원을 포함해 어느 누구에게도 사전 정보를 제공한 사실이 일체 없음을 밝힌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계좌를 확인한 결과, 해당 계좌의 소유주는 2022년 4월경 이미 보유하고 있던 다수의 코인을 탈중앙화 거래소를 통해 불특정다수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MBX를 취득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수십억 원어치의 ‘위믹스’ 코인을 보유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MBX도 거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KBS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이 MBX를 37차례에 걸쳐 1만9000여개, 당시 가격으로 9억7000만원어치를 상장 직전인 2022년 4월 21일부터 5월 3일까지 사들였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이 거래로 3억2000여만원의 이익을 봤을 것으로 추정됐다.

또 가상화폐 업계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상장 관련 정보를 미리 알고 MBX를 거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넷마블 측은 "2022년 1분기에 MBX의 상장 계획을 공지했기에 2022년 4월 무렵에는 이미 시장에 널리 알려져 있었던 바, 이는 전혀 가치 있는 정보가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넷마블 측은 "주식과 달리 코인은 굳이 중앙화 거래소에 상장이 되지 않더라도 탈중앙화 거래소를 통해 코인 투자자들간에 자유롭게 거래를 할 수 있다"라며 "MBX는 지난해 3월 17일부터 탈중앙화 거래소에서 다양한 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들 간의 교환 거래가 가능했고, 5월부터는 추가적으로 상장을 통해 중앙화 거래소에서도 거래가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끝으로 넷마블 측은 "마브렉스는 어느 누구에게도 비공개된 정보를 사전에 제공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명확히 밝히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넷마블의 블록체인 생태계 마브렉스의 기축 통화인 MBX토큰은 지난해 3월 유통과 함께 탈중앙화거래소(DEX)에 상장했고, 5월부터 비트루, 후오비, 빗썸 등 다양한 글로벌 중앙화거래소(CEX)에 상장했다.

전날 위메이드도 한국게임학회가 제기한 가상자산 위믹스의 국회 로비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정면 반박했다. 위메이드 측은 "로비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오히려 한국게임학회에 지난 2020년부터 각종 학술발표대회뿐만 아니라 설립 20주년 기념 학술대회 등 관련해 총 5회에 걸쳐 2800만원을 후원한 적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남국 의원 MBX 투자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면서 넷마블의 주가도 전일 대비 10.31% 하락하는 등 타격을 입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5개월만에 또 다시 등장한 ‘엄석대’ 논란
지난 3월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이문열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주인공인 독재자 엄석대로 빗댄데 이어 5개월만에 또 다시 국민의힘 의원들과 내각 일부장관들이 대통령을 엄석대로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한국경제인협회 상임고문은 지난달 28일 ‘2023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특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정부부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즉 ‘윤심(尹心)’만 따라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 주니까 ‘대통령이 엄석대다,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며 “대통령의 철학이나 국정운영 기조를 제대로 알고 이심전심으로 당과 용산이 혼연일체가 되고 일심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강연의 요지는 윤 대통령은 엄석대를 쫓아내며 학급에 자유를 되찾게 한 김 선생님에 가까운데 일부 여당과 정부부처 장관들이 ‘윤심’을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거나 맹목적으로 따르다보니 대통령이 엄석대 소리를 듣게 된다는 것이다. 김 상임고문의 지적은 요즘 일어나고 있는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문제나 정율성 역사공원 논란, 잼버리대회 전후 여성가족부장관의 부적절한 처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