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09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국힘 '이태원참사' 유족간담회 불참…민주당 "국조 임하고 대국민 기만쇼 중지해야"

URL복사

안호영 "소중한 자리에 국힘 위원들만 불참"
"정진석, 눈물 흘렸다고 말해…악어의 눈물"
"국정조사 보이콧으로 유가족 외면 중" 비판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전날 유족 간담회에 불참한 것을 두고 "어째서 유가족과 만남을 피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다른 유가족들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면서 '진실을 밝혀달라', '이건 공정과 상식이 아니다'라고 울부짖었다. 그런데 이 소중한 자리에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만 불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도 지난달 21일 유가족과 만나 진실규명을 약속했고 특히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함께 눈물을 흘렸다고 기자들에게 직접 말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이 유가족과의 만남을 거부하고 있다며 "정 위원장의 눈물은 악어의 눈물인가. 여당의 대국민 기만 쇼에 불과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안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 여의도 출장소가 된 여당은 윤석열 대통령 고교 후배 지키기에 혈안이 되어 국정조사 보이콧까지 들고 협박하며 유가족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여당이 윤심을 지키려 하면 민심을 잃게 될 "이라며 "이상민 지키기를 멈추고 국정조사에 적극 임하고 대국민 기만 쇼는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4.10 총선 D-1 서울 대회전...국힘 ‘청계광장’ vs 민주 ‘용산’ 피날레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4·10 총선 전날이자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9일 거대 양당 수장은 이번 선거 최대 승부처 서울 중심부를 찾아 막판 총력전을 벌인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 청계광장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실이 있는 서울 용산에서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7시 20분 중구 청계광장 소라탑에서 '국민의힘으로 대한민국 살리기' 이름으로 총력 유세를 진행한다. 마지막 유세에는 한 위원장을 비롯해 선대위 관계자가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이충형 국민의힘 대변인은 청계광장을 마지막 유세지로 정한 이유와 관련해 "청계광장은 서울의 중심이고 수도권의 중심"이라며 "우리나라의 중심을 잡을 수 있는 이번 선거가 미래로 나아가는 중심이 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도봉을 시작으로 동대문, 중·성동, 광진, 강동을 거쳐 송파, 동작, 영등포, 양천, 강서, 마포, 서대문, 용산을 방문해 시민들에게 한표를 호소할 예정이다. 서울의 핵심 승부처로 꼽히는 '한강벨트'와 야당 강세 지역인 도봉, 강동, 양천, 서대문 등에서 당 지지세가 확산하고 있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젊은 층 사이에서 유행하는 '도배업'... 선배의 조언 담은 <도배 달인의 이야기>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도배 달인의 이야기’를 펴냈다.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도배업, 설비수리와 같은 육체노동을 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AI가 발달하면서 기존에 각광받던 전문직이 생존에 위협을 받는 가운데 정보과학기술의 위협에서 비교적 자유롭다는 이점과 정년이나 퇴직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안정성 때문이다. ‘도배 달인의 이야기’는 평범한 직장인이 도배업으로 인생 2막을 연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신용보증기금에서 근무했던, 육체노동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직장인이었다. 퇴직 후 교육 사업을 했지만 실패한 후 궁여지책으로 지인의 소개를 받아 도배를 시작했다. 벽지 종류도 몰랐던 초보 시절을 지나 ‘숨은 고수’ 상위 4%의 도배 달인이 되기까지 우여곡절을 숱하게 겪었다. 책에는 저자가 도배 고수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도배업에 관심 있는 사람에게 유용한 정보가 가득 담겨 있다. 가장 궁금할 수입 문제부터 도배업자의 하루 일과, 도배 일을 하며 겪은 에피소드, 도배기능사 시험 팁 등 도배에 관한 알찬 정보가 가득하다. 저자처럼 도배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고자 하는 후배 도배사들의 이야기도 수록돼 있어 눈길을 끈다. 저자는 도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