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10.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3℃
  • 맑음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4.6℃
  • 구름조금대전 11.5℃
  • 박무대구 14.0℃
  • 구름조금울산 15.2℃
  • 구름조금광주 13.3℃
  • 구름조금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1.0℃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정치

한덕수 총리 "호우·한파 예보, 월드컵 야외응원 인파관리대책 미리 점검" 지시

URL복사

"낙엽 등 이물질 배수로 막지 않도록 정비"
"야외응원 주관 단체, 우천·한파 철저 대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28일 호우와 한파가 예보됨에 따라 침수 피해 예방과 월드컵 야외응원 인파관리대책 점검을 지시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긴급지시를 통해 "이번 주 지역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와 기온 급강하가 예보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행안부 장관과 지자체장은 낙엽 등 이물질이 배수로를 막지 않도록 정비하고, 저지대 주택 및 지하주차장 등 위험지역을 사전에 점검해 침수 등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월드컵 축구 야외 응원을 주관하는 단체는 우천과 한파에 철저히 사전대비하고, 지자체장과 경찰·소방청장은 우천에 대비한 인파관리대책을 미리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한파쉼터 및 방풍시설 등 관련 시설을 정비하고 수도관·계량기 동파에 대비하는 한편, 노숙인·독거노인·쪽방촌 등 취약계층 거주 상황 점검, 교량 등 상습결빙 지역 사전 점검 등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 재난문자와 재난방송의 적시 활용도 주문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4일부터 하도급대금 연동제 시행…연동내용 계약서에 포함해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공정위는 하도급대금 연동제가 도입된 개정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 4일부터 시행된다고 3일 밝혔다. 오는 4일 이후로 체결·갱신되는 하도급계약에서 하도급대금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원재료가 있는 경우에는 원-수급사업자 간 연동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올해 12월 31일까지는 제도에 대한 교육·홍보와 함께 자진시정을 유도하는 계도기간이므로 새로운 계약체결을 앞둔 기업은 표준연동계약서, 가이드북과 FAQ를 참고해 적시에 연동계약이 체결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하도급대금 연동제가 도입된 개정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 4일부터 시행된다. 이제 주요 원재료가 있는 하도급계약을 체결하는 기업들은 소액거래 또는 단기거래 등 예외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면 연동에 관한 사항을 성실하게 협의해야 하고 협의를 거쳐 결정된 연동에 관한 사항을 서면으로 기재해야 한다. 계약당사자 간 합의를 통해 연동하지 않기로 한 경우에도 미연동 사유 등을 적시한 미연동계약을 체결해 추후 분쟁을 방지해야 한다. 공정위는 지난 9월 표준연동계약서와 표준연동계약서 작성 가이드북을 제정·배포한 것에 이어 간담회, 설명회 등을 통해 기업들이 자주 묻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5개월만에 또 다시 등장한 ‘엄석대’ 논란
지난 3월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이문열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주인공인 독재자 엄석대로 빗댄데 이어 5개월만에 또 다시 국민의힘 의원들과 내각 일부장관들이 대통령을 엄석대로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한국경제인협회 상임고문은 지난달 28일 ‘2023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특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정부부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즉 ‘윤심(尹心)’만 따라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 주니까 ‘대통령이 엄석대다,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며 “대통령의 철학이나 국정운영 기조를 제대로 알고 이심전심으로 당과 용산이 혼연일체가 되고 일심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강연의 요지는 윤 대통령은 엄석대를 쫓아내며 학급에 자유를 되찾게 한 김 선생님에 가까운데 일부 여당과 정부부처 장관들이 ‘윤심’을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거나 맹목적으로 따르다보니 대통령이 엄석대 소리를 듣게 된다는 것이다. 김 상임고문의 지적은 요즘 일어나고 있는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문제나 정율성 역사공원 논란, 잼버리대회 전후 여성가족부장관의 부적절한 처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