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2℃
  • 광주 -2.6℃
  • 맑음부산 -2.3℃
  • 구름조금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더탐사 기자 '이세창 사무실 무단침입 혐의' 수사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보도한 시민언론더탐사(더탐사) 기자가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의 개인 사무실을 무단침입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협의를 받는 강모(55) 기자를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다.

강씨는 지난 21일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이 전 대행의 개인 사무실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더탐사는 같은 날 '"실제 통신위치 드디어 확인" 멘붕에 빠진 경찰과 이세창'이라는 제목으로 사무실을 침입한 현장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했다. 영상에는 이 전 대행과 강씨 사이에 다툼과 고성이 오가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당일 인근 지구대에서 건조물침입 혐의로 사건을 보고받은 후 입건 전 조사 중"이라며 "수사 중인 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행은 지난달 27일 더탐사와 대표인 강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7일 이 전 대행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날선 신경전, 安 "무조건 사람만 모아" vs 金 "이미지 정치"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 양강 구도를 형성한 김기현·안철수 의원은 계속해서 신경전을 이어갔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이날 수도권 출정식을 가진 데 대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하는 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미지 정치가 아니라 싸울 때 싸워야 한다"고 안 의원을 겨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독거 어르신 난방 실태 긴급점검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출정식을 '보여주기식'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현재 (당 대표 선출 방식은) 당원 100% 투표"라며 "당원들이 정말로 중요한 것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 이길 것인가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보여주는 게 우선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한다고 해서 그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는 것인지 거기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현재 ARS 응답률 3% 정도 전후의 그런 여론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정확하게 당원의 민심을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면접원 여론조사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좀 더 정확한 당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거기에서 제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