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0.7℃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사회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천항, 화물 반출입량 '대폭 감소'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소속 화물연대 노동자들이 전국 곳곳에서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 가운데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의 화물 반출입량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항만 장치율, 반출입량 동향’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집계한 인천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2742TEU(1TEU는 20피트 분량 컨테이너 1대분)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22일부터 23일 동시간대 1만1409TEU와 비교해 75.9% 감소한 수치다. 항만에 컨테이너가 적치된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도 덩달아 전일 73.3%(오전 10시 기준)에서 74.9%로 올랐다.

인천항은 화물연대 인천지역 본부 노조원 1800여명 가운데 1400여명이 파업에 동참하면서 화물 반출입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인천본부 조합원들은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한진 컨테이너터미널과 국제여객터미널, 경인항, SK에너지, S-OIL,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등 4대 정유사 입구 인근에서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

앞서 화물연대는 24일 0시를 기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안전운임제가 현장에서 여전히 정착되지 않고 있다며 5개월 만에 다시 운송 거부에 나섰다.

현재 인천항의 장치율은 70%대 평시 수준을 유지하며 컨테이너 선적·환적 등 화물 처리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화물연대가 기한 없는 파업을 예고한 만큼 사태가 장기화되면 적체 현상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출판인이 선정한 2022년 올해의 책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출판인이 선정한 2022년 올해의 책과 올해의 출판사, 올해의 저자 등의 결과를 공개했다. 알라딘은 2022년을 보내며 출판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올해의 책과 올해의 출판사, 올해의 저자 선정 등의 설문을 진행한 결과,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가 올해의 책으로 오월의봄이 올해의 출판사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출판인 선정 올해의 저자로는 김연수, 김훈, 자청, 정보라, 진은영 등이 뽑혔다. 출판인 선정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국내에 2021년 12월 출간돼 서점과 언론이 주목을 받은 후 해당 도서를 읽어본 독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판매량이 올라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유지했다. 꾸준히 판매량이 유지돼 상반기 전체 판매량 1위를 차지한 도서다. 현재 알라딘이 진행 중인 2022 올해의 책 투표에서도 전체 2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출판인들이 뽑은 올해의 출판사는 오월의봄이 뽑혔다. 출판인들은 오월의봄을 “언제나 믿음직스러운, 종종 놀라운 행보를 보여주는 출판사”, “대한민국의 현실을 되돌아보게 하는 주옥 같은 작품들을 펴낸 곳”, “원래 책을 꾸준히 잘 펴내는 출판사로 올해도 시의적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