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4.4℃
  • 맑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산업

삼성·LG·아마존까지…미래형 가전 로봇으로 영토 확장

URL복사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삼성·LG에 이어 아마존·다이슨 등 다양한 기업들이 개인·가정용 로봇 시장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로봇 팔을 이용한 간단한 식기 정리, 상차림을 돕는 이동형 도우미 로봇 등 미래형 가전에 로봇이 필수로 자리잡으며 소비자용 로봇 시장에 대한 기술 개발이 활발하다.

13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로봇 시장은 매년 5%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 2020년 기준 5조5000억원 규모로 커졌다. 산업용 로봇이 주를 이루다가 최근들어 안내·청소·서빙 등 전문서비스용 로봇시장은 최근 연간 40%대를 넘어선 성장률을 보이며 46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글로벌 소비자 서비스 로봇 시장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27%의 고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술발전에 힘입어 가정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 활용이 확대되면서 빠른 성장을 이뤄낸다는 것이다.

정부도 관련 시장의 예산 편성을 확대하고, 경제 규제혁신 태스크포스 회의를 통해 자율주행로봇에 대한 실증 규제 완화를 언급하는 등 로봇시장 육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정부는 핵심 국정과제에 로봇, 반도체 등 디지털 실현산업 수요 연계 강화를 포함하며 로봇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서비스용 로봇의 수요에 맞춰 ▲돌봄 ▲웨어러블 ▲의료 ▲물류 분야를 4대 서비스용 로봇으로 분류하고 해당 분야에 약 470억원을 편성했다.

삼성전자는 서비스용 로봇 중에서도 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로봇에 주목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 201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CES 2019'에서 처음 공개한 웨어러블 로봇 '젬스'를 연내 출시할 것으로 보고있다. 젬스는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시판 전 신고'를 마치며 글로벌 출시도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로봇사업팀과 관련해 경력사원 채용을 진행했다. 하드웨어 개발, 상품기획, 로봇 규격 등 총 19개 직군에서 관련 인재를 대규모로 채용하기도 했다.

LG전자는 2017년 웨어러블 전문기업 엔젤로보틱스를 인수했다. 2018년에는 로봇 제조 전문기업 로보스타를 인수하며 2019년 CEO 직속 로봇 사업센터를 설립했다.

이후 LG전자는 서비스 로봇 '클로이(CLOi)'로 신사업을 확장하면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LG전자는 서비스용 로봇 '클로이'를 물건운반과 안내·음식 조리·잔디깎이 등 다방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 확대하고 있다.

해외 기업들도 가정용 로봇 시장 선점을 위해 나섰다.

아마존은 로봇청소기 '룸바'로 유명한 아이로봇(iRobot)을 17억 달러(2조 2000억원)에 인수하겠다고 밝혔다. 아이로봇은 미국 가정용 청소 로봇 시장의 약 75%를 점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다이슨도 최근 5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개최된 국제로봇학술대회 'ICRA 2022'에서는 가정용 로봇의 미래를 일부 선보이며 첨단 '로보틱스'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다이슨은 직접 디자인한 로봇 손(robotic hand)이 다양한 물체를 집는 영상의 공개를 통해 로봇청소기 제품을 넘어 다양한 로보틱스 기술 및 제품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다이슨은 역대 최대 규모의 엔지니어 채용도 진행하고 있다. 로보틱스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컴퓨터 비전, 머신러닝, 센서, 메카트로닉스(mechatronics)를 포함해 다양한 전공을 기반으로 한 약 250명의 로보틱스 엔지니어를 채용 중에 있으며, 향후 5년간 약 700명 이상의 로보틱스 분야 전문가를 추가 영입할 예정이다.

애플도 아이패드와 로봇팔에 연결된 스피커를 결합한 주방용 스마트 홈 기기도 개발하고 있다. 업계는 스마트 홈 제품 중 하나가 2023년 말, 2024년 초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홈 분야가 확대하면서 가정용 로봇 시장과 결합해 지속 성장 중"이라며 "최근들어 서비스용 로봇 개발 속도와 상용화가 빠른만큼 관련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