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21.5℃
  • 서울 18.5℃
  • 흐림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4.4℃
  • 구름조금제주 25.9℃
  • 흐림강화 17.0℃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2.4℃
  • 구름조금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기업단신

지엔코 에타페(etape), 핸드크림 컬렉션 런칭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지엔코(대표 김석주)의 프리미엄 향 브랜드 ‘에타페’에서 ‘BON VOYAGE’ 핸드크림 컬렉션을 새롭게 출시했다.

 

작년 여행의 5가지 순간에서의 스토리로 출시된 향수시리즈와, 공간을 채우는 디퓨저 시리즈로 릴렉싱&힐링을 선사했던 ‘보태니컬 랩’라인에 이어, 새로운 여행지와 순간의 향기를 담은 ‘BON VOYAGE’ 라인의 첫 뷰티케어로 핸드크림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번에 BON VOYAGE 여행시리즈로 출시된 에타페의 핸드크림의 첫 영감지는 바로 ‘아이슬란드’.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의 질감, 컬러, 향에 대한 다양한 상상으로 출시된 3가지 향은, 자연 그대로의 숲을 만난 느낌의 아로마틱 화이트 플로럴 계열의 Moss(모스), 땅에 차분하게 젖어 드는 시트러스 스파이시 우디 계열의 향 Breath(브레쓰), 부드럽게 어우러지는 스윗 앰버 우디 계열의 향 Cloud(클라우드)로 섬세한 조향의 퍼퓸 핸드크림을 선보인다.

 

자연의 컬러에서 모티브를 찾은 3가지 소프트한 컬러감의 튜브디자인과 함께 아이슬란드의 풍경을 담은 박스 패키징까지 연결된 스토리를 전달한다.

 

 

핸드크림 출시와 함께, 미국에서 시작되어 지속가능성을 위한 가치와 방식을 고집하는 글로벌 브랜드 ‘오가닉 제너레이션’과의 특별한 협업을 통한 ‘프리미엄 오가닉 핸드타월’을 증정하는 특별한 프로모션도 진행된다.

 

에타페 관계자는 “향수, 디퓨저에 이어 첫 뷰티케어 라인으로 핸드크림 시리즈를 출시하게 되었다.

여행을 모티브로 매력적인 제품시리즈로 확장시킬 예정이며, 하반기 바디라인 컬렉션 출시까지

라이프 영역에 에타페의 향을 제안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에타페 ‘본보야지’ 핸드크림 컬렉션은 온라인몰 ‘지엔코스타일’ 파르나스몰 써스데이 아일랜드, 코벳블랑 등 다양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고금리 시대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집중·개편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주요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7%를 넘어서자, 핀테크사들은 맞춤서비스로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대출 플랫폼 핀크는 최근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마이데이터 기반으로 개편했다. 기존 서비스는 국민연금, 건강보험, 소득금액증명 등의 공공정보와 특정 통신사의 이용내역을 활용했다. 개편된 서비스는 기존 공공정보에 마이데이터로 수집한 통신3사·은행(계좌)·보험 거래내역을 새롭게 추가, 고객 선택지를 넓혔다. 고객은 공공정보와 마이데이터 항목 중 개인 상황에 맞는 것을 선택, 신용정보회사인 KCB에 전송해 가점을 부여 받으면 된다. 또 고객이 신용점수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신용점수를 조회하면 점수에 따른 ▲신용조회건수 ▲신용변동내역 ▲백분위(상위%) ▲신용카드 발급률 ▲대출 이자율을 측정해 보여준다. 개인의 신용점수 분석을 토대로 보고서도 제공한다. 신용점수를 기반으로 변동 히스토리, 동일 성별·연령대·전국민 평균점수 비교, 신용관리 코칭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뱅크샐러드도 KCB와 함께 '신용점수 레벨업'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고객이 뱅크샐러드에 금융 마이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